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육대' 녹화하다 병원 신세 진 트와이스 사나

걸그룹 트와이스의 사나(22·湊崎 紗夏)가 MBC 설 특집 '2018 아이돌 육상·볼링·양궁·리듬체조·에어로빅 선수권 대회'(이하 아육대) 촬영 중 병원 신세를 진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트와이스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사나는 전날 경기도 고양 실내체육관에서 '아육대' 촬영을 하던 중 장염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옮겨졌다. 

 
JYP 관계자는 "입원할 정도로 증세가 심각하지는 않았다"며 "휴식을 취한 뒤 무리가 없다면 향후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보이그룹 임팩트의 웅재(20·본명 나웅재)도 같은 날 '아육대'를 촬영하다 어깨 통증으로 병원을 찾았다. 소속사 스타제국 관계자는 "원래 어깨가 좋지 않아 치료 중이었는데, 에어로빅 경기를 마친 뒤 아파서 병원에 간 것"이라며 "다친 곳은 없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아육대'는 경기 도중 아이돌이 다치는 사고가 빈번해 논란이 일었다. 팬들 사이에서 '아육대 폐지' 서명 운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아육대' 측은 풋살 경기 폐지 후 부상이 줄었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진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