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사히 “北, 안보리 제재 피하려 아프리카 선박 이용해 계속 밀수”

지난 10월 19일 북한 금별무역 소속 대형 선박 예성강 1호가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 대북제제 결의 2375호를 피하기 위해 정유제품으로 추정되는 화물을 환적하고 있다. 북한은 대북제제 결의 2375호를 피하기 위해 선박간 환적 등을 포함한 기만적인 선적 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0월 여수항에서 일본산 정유제품을 적재하고 출항한 뒤 동중국해 공해상에서 북한 선박 삼정2호에게 정유 제품 약 600t을 환적한 홍콩 선적 ‘라이트하우스 원모어호’가 우리 외교부와 관세청에 의해 적발됐다. [사진 미 재무부 홈페이지 캡처]

지난 10월 19일 북한 금별무역 소속 대형 선박 예성강 1호가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 대북제제 결의 2375호를 피하기 위해 정유제품으로 추정되는 화물을 환적하고 있다. 북한은 대북제제 결의 2375호를 피하기 위해 선박간 환적 등을 포함한 기만적인 선적 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0월 여수항에서 일본산 정유제품을 적재하고 출항한 뒤 동중국해 공해상에서 북한 선박 삼정2호에게 정유 제품 약 600t을 환적한 홍콩 선적 ‘라이트하우스 원모어호’가 우리 외교부와 관세청에 의해 적발됐다. [사진 미 재무부 홈페이지 캡처]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를 피하려고 아프리카 국가 선적의 선박을 이용해 석유와 석탄을 계속 밀수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6일 아사히 신문은 아사히는 한ㆍ미ㆍ일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북한이 해상에서 유류와 물자 등을 건네받을 때 탄자니아와 토고, 태평양 섬나라인 팔라우 선적의 탱커 선박을 사용하고 있는 것을 미군이 확인했다고 전했다.  
 
북한이 선박 운항 관리가 느슨한 아프리카 탄자니아와 토고, 태평양의 섬나라 팔라우 선적 등의 유조선을 사용해 해상에서 유류 밀거래를 하고 있는 것을 미군이 확인하고 있다고 이 매체는 추정했다.  
 
이런 선박들은 선박자동식별 장치 (AIS)의 전원을 끄고 항행해 미군 등에 의한 추적을 피하고 있다고도 전했다. AIS는 선박의 위치와 속도를 다른 선박에 전파로 알리는 장치다. 미국 등 국제사회는 북한이 해상에서 석유와 석탄을 밀거래하는 것을 막기 위해 다양한 조치들을 취하고 있다. 16일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리는 외무장관 회의에서도 이 문제가 집중적으로 다뤄질 예정이다.  
 
앞서 브라이언 브라이언 후크 미 국무부 정책계획 국장은 15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은 캐나다와 공동으로 20개국 외무장관들이 북한과 원유 거래로 국제사회의 제재를 위반한 선박들의 입항 금지를 지지하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최근 유엔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북한과 원유를 거래하는 선박들의 명단을 추가로 제재 명단에 올리려고 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  
 
후크 국장은 “우리는 (북한과 원유 거래를 하는)이런 종류의 활동에 관여하고 있는 선박들에 대한 더 많은 목록을 작성할 수 있다면 상황의 심각성을 입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이번 회의와 관련해 중국과 러시아에 “연락을 취해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엔 안보리는 작년 9월 대북제재 결의를 통해 해상에서 북한 선박으로 화물을 옮기는 방식의 ‘환적(換積)’을 금지했으며 같은 해 12월 북한에 대한 석유정제품 수출을 90%까지 차단하기로 한 바 있다.  
 
특히 미군은 작년 10~12월 동중국해와 남중국해 등에서 복수의 외국 선박이 북한 측 선박에 화물을 옮기는 현장을 포착하는 등 북한 선박의 밀수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