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간광우병' 유사 증상 검사 건수 사상 최고치

대학병원 자료사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중앙포토]

대학병원 자료사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중앙포토]

 
한국에서 인간광우병 의심 증상으로 검사를 받은 건수가 최근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질병관리본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에서 ‘프리온 질환(크로이츠펠트-야콥병·CJD)’ 의심 증상으로 검사를 받은 건수는 328건으로 2016년 289건에 비해 13.5%(39건) 증가했다. 또 검사에서 이상이 나타난 사례도 2016년 69건에서 지난해 109건으로 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프리온’은 광우병 유발 인자로 알려져 있으며 프리온에 감염되면 뇌에 스펀지처럼 구멍이 뚫려 뇌기능을 잃게 되고 짧게는 몇 개월에서 길게는 2년 안에 숨지게 된다. 
 
‘인간광우병’은 프리온 질환의 변종으로 불리는 vCJD(변종CJD)다. 그동안 영국·미국 등 12개 나라에서 231건이 발생했지만 국내에서는 아직 발생 사례가 확인되지 않았다. 
 
프리온 질환과 인간광우병 감염자의 증상은 비슷하기 때문에 해부에 의한 뇌조직 검사를 통해 인간광우병에 걸린 것인지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는 게 김 의원의 설명이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뇌조직 검사 등을 의무화하지 않아 인간광우병 감염 여부에 대한 진단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역학조사도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김 의원은 밝혔다.
 
김 의원은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등 관련 법률을 개정해 프리온 질환 의심 증상으로 숨진 사람 등에 대해서는 부검을 통해 인간광우병 감염 여부 등을 확인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CJD나 vCJD에 감염돼 숨진 사람에 대한 부검을 실시하는 과정에서 또 다른 전염의 우려가 있지만 부검 과정의 위생관리를 철저하게 하고 부검을 마친 시신은 화장 처리하면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