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편 냄새 맡으면 스트레스 수치 떨어져”

여성이 남편의 냄새를 맡으면 스트레스 수치가 떨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여성이 남편의 냄새를 맡으면 스트레스 수치가 떨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여성이 남편의 냄새를 맡으면 스트레스 수치가 떨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16일 조선일보가 한 해외 대학의 연구 결과를 인용해 보도했다.  
 

스트레스 호르몬 코르티솔 수치 낮춰

매체에 따르면 최근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 연구팀은 96쌍의 커플을 대상으로 스트레스를 받았을 대 상대방의 냄새를 맡으면 어떤 변화가 일어나는 지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여성을 두 그룹으로 나눴다. 그런 다음 자신이 무슨 냄새를 맡는지 전혀 모르는 상태에서 한 그룹은 자신의 남편의 셔츠 냄새를 맡게 했고, 한 그룹은 다른 이성의 냄새를 맡게 했다.  
 
그 결과 남편 셔츠 냄새를 맡은 그룹 여성들이 스트레스 호로몬인 코르티솔 수치가 낮아졌다. 다른 이성의 냄새를 맡은 여성들은 오히려 코르티솔 수치가 올라갔다.  
 
연구팀은 “여성은 생물학적, 진화론적으로 남편의 냄새를 맡으면 안정감을 느끼고, 낯선 이성의 냄새를 맡으면 두려움을 느끼게 돼 있어서 이런 결과가 나왔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노성원 한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해당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오감각 중 후각은 놔와 가장 밀접한 관련이 있는 감각”이라며 “남편의 냄새를 맡으면 그 사람과 있었던 행복한 기억 등이 떠올라 심리적으로 안정감을 느낄 수 있다”거고 했다. 이어 노 교수는 “단, 이 연구는 만난 지 2년 정도 지나 애정이 극대화돼 있는 커플을 대상을 했다”며 “십여 년간 함께 산 부부를 대상을 하면 다른 결과가 나올 수도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스트레스 호르몬이라고 불리는 이 코르티솔을 적당하게 유지하기 위해선 스트레스를 적게 받기 위해 노력해야 하는데, 평소 운동ㆍ휴식ㆍ명상ㆍ긍정적인 생각 등을 통해 스트레스를 다스리는 훈련을 하는 게 필요하다. 코르티솔 수치를 직접적으로 올리는 요인으로 흡연ㆍ소음ㆍ좋아하는 사람과의 스킨십 등이 있다. 흡연은 체내 코르티솔 농도를 35% 증가시킨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휴식이나 수면 시에는 주변 환경을 조용하게 하는 게 좋다. 아몬드ㆍ초콜릿ㆍ와인 등 스트레스를 낮추는 음식을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또 스킨십은 혈관 건강을 지키고 면역력을 높인다. 친밀한 사람과의 접촉은 ‘행복 호르몬’인 세로토닌ㆍ도파민ㆍ옥시토신의 분비를 늘리고, 반대로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은 낮춘다. 그 결과 혈압ㆍ혈당이 안정되고 혈관이 받는 부담이 줄어들게 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