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남경필, 틀림없이 3등한다. 2등도 못한다"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16일 남경필 경기지사를 향해 "(경기지사 선거에서)틀림없이 3등 한다. 2등도 못한다"고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남 지사가) 다음 총선 때 또 (정당을) 옮길 수 있다. 한번 보라"며 "국민이 다 안다"며 이같이 말했다. 남 지사가 지난 9일 지방선거를 앞두고 바른정당을 탈당해 자유한국당으로 입당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앞서 하 최고위원은 남 지사가 페이스북을 통해 "세상을 어지럽히는 동탁을 토벌할 수 있다면 저는 기꺼이 조조가 되는 길을 택하겠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국민은 '조'자가 새 '조(鳥)'자인 것을 다 안다"며, "철새,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비꼬기도 했다. 
남경필 경기지사. [사진 경기도]

남경필 경기지사. [사진 경기도]

 
하 최고위원은 이 자리에서 남 지사에 대한 공세를 계속 이어갔다. 그는 "결국 다 선거다. 대선 때 자기가 후보 돼 보려고 (자유한국당에서) 나간 것"이라며 "(대선을 앞두고 유승민 바른정당 당시 후보와도) 보수 단일화를 제일 세게 반대했다. 그래놓고 보수가 갈라지면 안 된다 이러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남 지사가 보수 단일화를 주장하면서도 자신이 후보가 될 수 있도록 상황에 따라 말과 행동을 바꾼다는 취지다.
 
자유한국당 복당설이 돌고 있으나 확실한 입장을 내놓지는 않고 있는 원희룡 제주지사에 대해서는 "자기가 갑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지방선거에서) 1:1 싸움을 하고 싶은데 (자유한국당에) 도와달라 이런 요청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에 대해 "하지만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그런 꼴 결코 못 본다. 반드시 후보를 낸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