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회담장 등장한 모란봉악단장 현송월…차석 대표급 추정

[앵커]



어제(15일) 남북 실무접촉에서 눈길을 또 끈건 차석 대표급으로 나온 모란봉악단 현송월 단장이었습니다. 북한 걸그룹으로 불리는 모란봉악단이 그래서 이번에 평창을 찾을 것인지 관심이 집중됐는데, 그 내용은 일단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박현주 기자입니다.
▶VOD◀
NV10184888


[기자]



현송월은 약간 긴장한 표정이었지만 시종일관 미소를 잃지 않았습니다.



실무접촉 시작에 앞서서는 이원철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대표이사와 여유있는 모습으로 악수했습니다.



현송월은 우리 대표단을 맞이할 때도 북측 대표단 단장인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장 옆에 서 있었고, 전체 회의에서는 권 국장 오른쪽에 앉았습니다.



이는 현송월이 북한 대표단에서 사실상 차석대표 역할을 맡았다는 걸 암시합니다.



현송월은 지난해 10월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후보위원에 올라 이번 실무회담에 대표 중에서는 가장 정치적 위상이 높습니다.



북한판 걸그룹으로 불리는 모란봉악단을 이끄는 만큼 패션이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남색 계열 투피스를 입고 검은 하이힐을 신었습니다.



공식적인 자리임을 고려해 과한 치장을 하진 않았지만 긴 머리를 꽃 집게핀으로 묶었습니다.



현송월이 수첩을 꺼낸 클러치백은 고가의 유럽 명품 브랜드 제품이라는 말도 나왔습니다.

JTBC 핫클릭

[청와대] '북 예술단' 남북 실무접촉…모란봉악단 오나 [영상구성] '예술단 파견' 실무회담…모란봉악단 평창행? 이우성 "북 예술단 파견 실무적 논의…좋은 결과 도출할 것" 남북, 내일 '평창' 실무회담…합동 오케스트라 성사될까 북한 "IOC,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 고려 중" 서울 30년 만에 '올림픽 성화'…굴렁쇠 세리머니 재연한다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