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년이상 실업자 14만7000명, 사상 ‘최대’

10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에서 열린 글로벌기업 채용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게시판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에서 열린 글로벌기업 채용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게시판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반년 이상 구직활동을 했지만,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소위 ‘장기 백수’가 역대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청년층을 중심으로 고용 사정이 수년간 악화를 거듭하면서 실업의 양뿐만 아니라 질도 빠르게 나빠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고용 한파 장기화 영향…일자리 전망도 ‘불투명’

1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구직기간 6개월 이상 실업자는 14만7000 명으로 전년(13만3000명)보다 1만4000명(10.5%) 늘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최대치로 과거 글로벌 금융위기(2009년·8만명)나 외환위기(2000년·13만8000명) 때보다도 많은 것이다.
 
전체 실업자 중 6개월 이상 실업자 비중도 14.3%를 기록해 2000년(14.1%) 당시 역대 최고 기록을 17년 만에 다시 썼다.
 
2014년 7.5%였던 6개월 이상 실업자 비중은 2015년 10.0%, 2016년 13.1%를 기록하며 3년 만에 두 배 가까이 올라갔다.
 
장기 구직 활동자 비중은 외환위기 여파에 시달리던 2000년대 초반 두 자릿수까지 오른 뒤 2010년 7.0%까지 떨어졌지만 최근 다시 상승하는 모습이다. 이처럼 장기 구직 활동자가 늘어나는 것은 최근 진행 중인 고용 한파가 수년간 잦아질 기미 없이 계속되는 상황과 관련이 있다.
 
장기 구직 활동자가 늘어나는 것은 일자리 질이 악화하고 있다는 뜻으로 봐야 한다는 분석도 있다.
 
대기업 일자리가 줄어들면서 장기 실업자 중 상당수가 원하는 직장을 찾지 못해 오랜 기간 구직활동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들 중 일부는 일시적으로 구직을 포기해 취업준비생 등 비경제활동인구로 분류됐다가 취업에 재도전하는 경우도 있어 실제 비중은 더 클 수 있다.
 
정부 관계자는 “올해 1분기 졸업·채용 시즌으로 청년 고용여건이 악화할 수 있다. 일자리사업 조기 집행,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 등으로 고용 기반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