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비판 서적, 출판금지할수록 더 잘 팔린다

트럼프 대통령과 그에 대한 비판적인 내용을 담은 『화염과 분노』. [중앙포토]

트럼프 대통령과 그에 대한 비판적인 내용을 담은 『화염과 분노』.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폭로를 담은 책 '화염과 분노: 트럼프 백악관의 내부'가 출간 일주일도 안 돼 미국에서 140만부 이상 인쇄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매체 CNN은 11일(현지시간) 마이클 울프의 저서 '화염과 분노'가 현재 140만부 인쇄됐다고 보도했다.  
 
화염과 분노의 출판사 헨리 홀트 앤드 컴퍼니에 따르면 지난 5일 처음 출간된 이 책은 이미 11번째 인쇄에 돌입했으며 추가 인쇄도 확정됐다. 
  
출판사는 "트럼프 대통령 측이 출판 금지를 요구할 줄 몰랐다. 그래서 수요가 이처럼 높을 줄 예상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전자책(e-book) 판매도 급증했다. 헨리 홀트 앤드 컴퍼니는 "전자책으로도 수십만부가 팔렸다"고 전했다.
 
한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화염과 분노'의 인기는 "트럼프의 정치적 종말을 예고한다"며 "국제사회에서 반(反) 트럼프 정서가 급속도로 늘고 있다"는 것을 반영한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