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차 2017년 임단협 최종 타결···찬성률 61.06%

현대차 임단협 교섭. [연합뉴스]

현대차 임단협 교섭. [연합뉴스]

현대자동차 노·사가 2017년 임금및단체협약(임단협) 교섭을 최종 마무리했다. 현대차 노조는 16일 “전체 조합원 4만9667명을 대상으로 한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 찬반투표에서 4만6082명(투표율 92.78%)이 참가해 2만8137명(찬성률 61.06%)이 찬성했다”고 밝혔다. 노사는 16일 임단협 타결 조인식을 개최한다.
 

현대차 노조원 찬반투표 결과
2만8147명 찬성으로 가결
16일 임단협 타결 조인식 개최

현대차 노사는 10일 2차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1차 잠정합의안에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을 추가 지급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1차 합의안은 기본급 5만8000원 인상(정기호봉과 별도호봉 포함), 성과금 300%(통상임금 대비) + 280만원 지급, 중소기업 제품 구매 시 20만 포인트(현금 20만원 상당) 지원 등의 내용이 담겼다.
 
특히 2차 잠정합의안에는 사측이 해고자 3인 중 1인에 대해 징계 재심 및 복직에 긍정적 검토 하기로 합의한 점, 생산부문 하도급 근로자 3,500명을 2021년까지 추가 특별 고용해 기존 6,000명을 포함 약 1만명을 직영화하기로 하는 등 노조 측에 합의 명분도 제시해 가결될 것이란 전망이 많았다. 지난달 23일 1차 잠정합의안 조합원 찬반투표에서는 찬성률 48.8%로 근소한 차이로 부결된 바 있다.
 
임단협 찬반투표를 개표하는 현대차 노조. [사진 현대차 노조]

임단협 찬반투표를 개표하는 현대차 노조. [사진 현대차 노조]

2017년 현대차 임단협은 9개월 동안 총 42차례 교섭했다. 이 기간 현대차 노조는 총 24차례 파업했다. 이로인해 약 1조6200억원(7만6900여대)의 생산 차질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된다.
 
한편 기아자동차 노사는 15일 기본급 5만8000원 인상(호봉승급분·별도 호봉승급 포함), 성과격려금 300%+280만원, 재래시장 상품권 40만원 등을 내용으로 하는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기아차 노조원은 18일 찬·반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