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업 클러스터 만들어 기업 유치하고, 4개 지구 통합 관리 기관 필요”

이종필 박사

이종필 박사

이종필(50·사진) 부산발전연구원 연구위원은 부산혁신도시 조성 초기부터 관여해온 전문가다. 그에게서 부산혁신도시의 문제점과 발전방안을 들어봤다.
 

이종필 부산발전연구원 연구위원
일자리 창출, 사회공헌 잘 진행돼

부산혁신도시를 종합적으로 평가하면.
“다른 지역보다 하드웨어의 이전이 빨랐고 종사원 정착률이 상대적으로 높다. 이전기관의 일자리 창출과 사회공헌 등도 상대적으로 잘 진행되고 있다고 본다. 4개 지구로 나눠 도심에 조성돼 인프라 공사비도 많이 들지 않았다.”
 
문제점은 없나.
“다른 혁신도시에 다 있는 클러스터(산업집적단지) 용지가 없다. 도심에 비어있던 용지에 조성해 클러스터 부지가 없었기 때문이다. 물론 이전기관 특성상 대규모 클러스터 용지가 필요하지 않았던 점이 고려됐던 것 같다.”
관련기사
 
클러스터가 왜 문제인가.
“클러스터는 산업연관 기업을 유치하기 위한 용지다. 지역연관 사업을 발굴하고 육성하려면 기업과 매칭돼야 한다. 해운대 센텀 2지구나 북항 재개발지에 우선 용지부터 확보해 관련 기업을 유치하고 창업과 기술을 지원해야 한다. 그래야 시너지 효과가 나온다.”
 
다른 문제점은 없나.
“지구가 흩어져 있다 보니 통합적으로 회의하거나 사업구상, 발전계획을 마련할 때 상대적으로 다른 지역에 비해 힘이 드는 것 같다. 혁신도시를 통합 관리하고 지원할 ‘부산혁신도시 진흥센터’ 같은 기관이 필요하다. 이를 통해 혁신도시 성격에 맞는 사업을 발굴·육성해야 한다.” 
 
황선윤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