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 “약속 안 지키면 국가 간 관계 성립 안 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5일 평창 올림픽 개막식 참석과 관련해 “국회 일정을 봐가면서 검토하겠다”며 “경제대책인 (2018년 예산안을) 하루라도 빨리 성립시키지 않으면 안 된다. 그런 상황을 보면서 (참석 여부를)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한·일 위안부 갈등에 재차 강조
평창 참가는 “국회 일정 봐가며”
일본 언론들 “불참 뜻 시사한 것”

유럽을 순방 중인 아베 총리는 수행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1월 말부터 열리는 정기국회에서 처리해야 할 2018년 예산안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지지통신 등 일부 일본 언론은 “평창 올림픽 참석에 불참하겠다는 뜻을 시사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한일 간 갈등에 대해 “정권이 바뀌었다고 해도 국가와 국가 간의 약속을 지키는 것은 국제적인 원칙”이라며 “원칙을 무너뜨려 버리면 국가와 국가 간의 관계가 성립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2015년 위안부 합의로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는 한국 측 입장에 대해 “한국 측이 일방적으로 추가적인 조치를 요구하는 것은 원칙에 비춰볼 때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또 아베 총리는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양국이) 합의를 한 것”이라며 “이것은 이미 최종적으로 해결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들은 이미 약속한 것은 모두 성의를 갖고 실행해왔다”며 “한국 측도 똑같이 약속을 실행할 것을 계속 촉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12일 유럽 출장을 떠나기 직전에도 “한·일 위안부 합의는 국가와 국가의 약속이다. 이를 지키는 것이 국제적, 보편적인 원칙”이라며 “한국이 일방적으로 추가 조치를 요구하는 것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아베 총리는 개헌과 관련해선 “국민투표 기일은 국회 헌법조사회에서 의론할 것”이라며 연내 중·참의원 의결 가능성을 내비쳤다.
 
그는 올가을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의 승리를 통해 3연임한 뒤, 2020년 개정 헌법 시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서울=김상진 기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