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쪄야 빠른 썰매, 빼야 뜨는 피겨 … 극과 극 살과의 전쟁

2018 평창 겨울올림픽 메달에 도전하는 선수들이 치러야만 하는 전쟁이 있다. 바로 자기 자신과의 전쟁, ‘체중 전쟁’이다. 많이 먹고 살을 찌워야 하는 유리한 종목, 적게 먹고 살을 빼야 유리한 종목 등 종목마다 특성에 따라 개막이 다가오면서 선수들은 가장 적절한 체중을 유지하기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다.
 

동계 종목 선수 ‘고난의 체중 조절’
몸집 있어야 가속도 잘 붙는 썰매
윤성빈, 하루 8끼 1년 새 12㎏ 늘려
먹은 뒤엔 근육 키우기 지옥 훈련

가벼울수록 점프 등 유리한 피겨
49㎏ 김규은, 2㎏ 더 줄이기 ‘사투’
거식증 걸려 운동 접은 스타 많아

스켈레톤 국가대표 윤성빈은 2012년 75㎏이던 몸무게(왼쪽 작은 사진)를 올해 87㎏까지 늘렸다. 종목 특성상 체중이 많이 나갈 수록 유리하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스켈레톤 국가대표 윤성빈은 2012년 75㎏이던 몸무게(왼쪽 작은 사진)를 올해 87㎏까지 늘렸다. 종목 특성상 체중이 많이 나갈 수록 유리하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봅슬레이·스켈레톤·루지 등 썰매 종목 선수들은 살을 찌우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언덕 위 출발점에서 언덕 아래 결승점까지, 경사진 트랙을 내려오는 썰매 종목에선 속도가 승부를 가른다. 속도를 높이기 위해선 중력과 원심력에 의한 가속도와 초반 스타트가 매우 중요하다. 강한 힘으로 밀고 나가거나 달려나가려면 체중이 무거울수록 유리하다. 이 때문에 썰매 선수들은 체중을 늘리려고 애쓴다.
 
스켈레톤 종목의 유력한 금메달 후보 윤성빈(24·한국체대)은 2012년 6월 종목에 입문한 직후 가장 먼저 체중 늘리기에 들어갔다. 1년간 하루에 8끼를 먹고, 12㎏을 늘렸다. 75㎏였던 체중이 87㎏까지 늘었다. 윤성빈은 “살은 빼는 것보다 찌우는 게 더 힘들더라. 살을 찌울 때는 1시간도 배가 꺼지는 일이 없었다”고 회상했다. 한국 봅슬레이 ‘간판’인 원윤종(33·강원도청)과 서영우(27·경기연맹) 역시 하루 8끼를 먹으며 살을 찌웠다. 원윤종은 “공항에서 입국 심사를 할 때, 여권 사진과 현재의 모습이 너무 달라 제재를 받은 적이 있다. 그 정도로 살이 많이 쪘다”고 말했다. 한국스포츠개발원이 동계 종목 선수들의 신체를 측정한 결과, 남녀 모두 가장 무거운 종목은 봅슬레이(남 평균 102.7㎏, 여 평균 73.4㎏)였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공식 스포츠음료 파워에이드가 한국 봅슬레이 간판인 원윤종(오른쪽), 서영우 선수의 근황 인터뷰를 웹진 '코카콜라 저니'에 공개했다고 27일 전했다. 두 선수는 인터뷰를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의 영광을 위해 한 톨의 후회도 남기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해 훈련한다고 밝혔다. (한국 코카콜라 파워에이드 제공) 2017.11.27/뉴스1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공식 스포츠음료 파워에이드가 한국 봅슬레이 간판인 원윤종(오른쪽), 서영우 선수의 근황 인터뷰를 웹진 '코카콜라 저니'에 공개했다고 27일 전했다. 두 선수는 인터뷰를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의 영광을 위해 한 톨의 후회도 남기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해 훈련한다고 밝혔다. (한국 코카콜라 파워에이드 제공) 2017.11.27/뉴스1

 
한국 썰매 종목의 개척자인 강광배 한국체대 교수는 “단순히 체중을 늘리는 게 목표가 아니다. 지방을 빼고 근육량을 늘려야 하므로 단백질과 탄수화물 위주로 식단을 짠다”고 설명했다. 일반 성인남성의 근육량은 체중의 45% 정도인데, 전문 운동선수들은 55~60%다. 썰매 선수들은 많이 먹으면서도 강도 높은 웨이트 트레이닝을 통해 근육을 늘리는 것이다.
 
성봉주 한국스포츠개발원 박사는 “한국 썰매는 선수들이 워낙 없어서 먼저 썰매 조종 능력이 좋은 선수를 발굴하는 데 집중했다. 다들 평범한 체격이었다. 발탁 후 단기간에 썰매 선수의 몸을 만들어야 해서 더 힘들었다”며 “외국에는 썰매 유망주들이 많아 어렸을 때부터 체계적으로 체중을 관리받기 때문에 체중 스트레스가 덜하다”고 말했다.
 
피겨 페어 김규은(위)은 자신을 들어 올리는 남자 파트너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다이어트 중이다. [뉴스1]

피겨 페어 김규은(위)은 자신을 들어 올리는 남자 파트너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다이어트 중이다. [뉴스1]

 
피겨스케이팅 선수들은 반대로 살 빼기 전쟁이 한창이다. 로이터통신은 지난 5일 “피겨는 체중이 가벼울수록 연기에 유리하다. 미학적인 부분도 중요해서 많은 선수가 살이 빼기 위해 노력한다”고 전했다. 피겨 페어 국가대표 김규은(19)은 키 1m 61㎝에 체중 49㎏이다. 체질량지수(BMI)는 18.9로 표준이지만, 요즘 한창 다이어트 중이다. 그는 “피겨는 점프가 중요한데, 몸이 무거우면 점프가 제대로 되지 않는다. 특히 페어 종목은 남자 파트너가 들어 올리는 기술(리프팅)이 많아 여자 선수가 가벼울수록 좋다”고 전했다. 김규은은 올림픽 개막 전까지 2㎏을 더 뺄 계획이다.
 
예능 프로그램에 나온 김연아. [사진 MBC 캡처]

예능 프로그램에 나온 김연아. [사진 MBC 캡처]

 
‘피겨 여왕’ 김연아(28)도 현역 시절 다이어트와 함께 살았다. 아침에는 한식, 점심은 과일과 샐러드, 저녁은 시리얼과 과일만 먹었다. 빵과 고기를 좋아하지만, 다이어트의 ‘적’으로 꼽히는 음식이라 먹을 수 없었다. 김연아는 당시 “야식이라는 개념 자체가 없었다”고도 했다.
 
거식증으로 19세에 은퇴한 러시아 피겨 선수 율리야 리프니츠카야.

거식증으로 19세에 은퇴한 러시아 피겨 선수 율리야 리프니츠카야.

피겨에서 체중 변화에 신경 쓰는 건 여자 선수만의 일이 아니다. 남자 선수도 민감하다. 미국 남자 피겨 스타 조니 위어(34)는 지난 5일 로이터통신 인터뷰에서 “살이 찌고 나서 스케이트를 타면 무릎과 발목의 신경들이 늘어난 체중에 다른 반응을 보인다. 체중에 따른 결과 차이는 크다”고 말했다.
 
이렇다 보니 식이장애로 고통받는 선수도 많다. 2014 소치올림픽 피겨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딴 율리야 리프니츠카야(20·러시아)는 거식증 때문에 지난해 조기 은퇴했다. 리프니츠카야는 러시아빙상연맹 웹사이트에 “요즘 거식증은 흔한 병이 됐지만, 안타깝게도 이 병에 대해 모두가 맞설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털어놓았다. 소치올림픽 여자 싱글 4위 그레이시 골드(23·미국)도 지난해 식이장애와 우울증 치료 때문에 평창올림픽 출전을 포기했다.
 
스키점프 국가대표

스키점프 국가대표

한국 스키점프 국가대표 최흥철(37)·최서우(36)·김현기(35·이상 하이원)·박규림(19·상지대관령고)도 다이어트를 한다. 몸무게가 가벼울수록 멀리 날아갈 수 있기 때문이다. 스키점프는 체중 1㎏이 줄 때마다 비거리는 2∼4m씩 늘어난다. 박규림은 “군것질은 아예 못하고, 저녁식사도 많이 거른다. 먹고 싶어 운동을 그만둘까 했던 적도 많다”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