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펀드·해외투자 대중화 … 글로벌 충격에 노출

금융자산 급증 이후 선진국은
좌파 경제학자인 루돌프 힐퍼딩은 『금융자본론』에서 “부의 형태가 금융상품화되면 자유롭게 업종을 뛰어넘어 투자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철강회사 자체를 순식간에 철도회사로 바꿀 순 없지만 철강회사 주식에 투자된 돈은 바로 철도회사 주식으로 이동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런 금융화는 기업만의 얘기가 아니다. 가계에도 비슷한 변화가 일어났다. 미국과 영국·독일의 경우 1980년대, 일본과 뉴질랜드 등은 90년대에 금융화를 경험했다. 금융자산이 불어나고 여윳돈이 일정 규모를 넘어서자 새로운 현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미국은 80년대, 일본은 90년대
금융자산 늘자 속속 새 투자 전략

 
미국의 전통적인 금융인은 ‘검소한 존(Thrift John)’이었다. 금융 역사가인 에드워드 챈슬러는 “60~70년대 미국인들에게 대부조합(Thrift)은 가장 친근한 동네 금융회사였고 이곳 직원(John)은 절약의 상징이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검소한 존은 80년대 사라졌다. 미국인들이 불어난 여윳돈을 월가에 맡기기 시작하면서 피터 린치 전 피델리티 펀드매니저, 막스 하이네 하이네증권 설립자 등이 샛별로 떠올랐다. 이전까지 월가를 탐욕의 소굴로 여기던 평범한 미국인들이 ‘월가에 좋은 일이 미국에도 좋다’고 생각하기 시작했다.
 
미국인 가계 자산의 금융화는 금융 혁신의 신호탄이 됐다. 피터 번스타인은 『세계 금융시장을 뒤흔든 투자 아이디어』에서 “금융업체들은 경제학자들의 금융이론을 받아들여 ‘마켓 비팅(시장 평균 수익 뛰어넘기)’ 경쟁을 펼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프로그램 매매’ ‘아비트러지 게임’ ‘신용 파생상품’ 등 낯선 용어가 속속 등장했다. 이를 잘 활용한 대표적인 사람이 바로 로버트 루빈(전 미국 재무장관) 전 골드만삭스 파트너다.
 
가계 자산의 금융화는 중앙은행의 정책도 바꿨다. 미 연방준비제도(Fed)는 80년대 초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기준금리를 20%까지 끌어올렸다. 경제가 이중침체(더블딥)에 빠지면서 실직자가 늘고 소득이 감소했다.
 
이런 고통을 감내한 것은 금융자산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서는 물가를 낮은 수준으로 유지해야 하기 때문이다. 폴 볼커 전 Fed 의장은 “물가를 잡아야 한다는 사회적 합의가 없었다면 고금리 처방은 불가능했다”고 회고했다.
 
비슷한 태도 변화는 90년대 초 뉴질랜드에서도 나타났다. 영국 이코노미스트는 “월급보다 연금이나 금융소득에 의존하는 국민이 늘면서 경제성장 못지않게 키위(뉴질랜드 달러) 가치가 떨어지는 일을 두려워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그 결과 1990년 뉴질랜드 중앙은행은 세계 최초로 물가안정 목표제(인플레이션 타기팅)를 채택했다. 통화량이 아닌 물가 수준(연 2%)을 정해놓고 돈줄을 쥐락펴락하는 시스템이다. 성장과 일자리(임금소득)보다 돈의 가치 안정을 최우선시하는 제도다.
 
90년대 이후 금융 자유화 바람이 불면서 해외투자도 일상이 됐다. 수익률이 높은 이머징마켓으로 눈을 돌린 것이다. 하지만 ‘위기 전염의 글로벌화’라는 불청객을 낳았다. 94년 발생한 멕시코 금융위기가 남아메리카를 거쳐 북미와 유럽, 아시아로 퍼져나갔다. 자본의 자유로운 이동이 불러온 기회비용인 셈이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관련기사 
● 잠자는 가계 금융자산 3000조, 잘 굴려야 100세 노후 편하다
● 예·적금 안주하다간 쩔쩔 … 해외 주식·채권 등 분산 투자해야
● “퇴직연금은 임금피크 전 DB형에서 DC형으로 갈아타는 게 유리”
● 비트코인 거래자의 4%가 발행량 97% 보유, 거래·결제 수단 아닌 ‘귀중 자산’에 가까워

포함의 아픔을 아직도 그대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