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퇴직연금은 임금피크 전 DB형에서 DC형으로 갈아타는 게 유리”

은퇴 전·후 재테크 어떻게
“15년 후 베이비부머 1세대(1955~1963년생)가 본격적으로 70세가 넘으면 일본처럼 ‘노후난민’이 사회문제로 나타날 수 있다.”

55~63년생 15년 뒤 70세 넘으면
일본처럼 노후난민 사회문제 될 것
묶여 있는 자산 적극 유동화 해야
3억 집 주택연금 땐 매달 93만원

 
은퇴전문가인 김경록(56·사진) 미래에셋 은퇴연구소장의 얘기다. 노후난민은 고령자가 노후자금이 부족해 의식주를 해결하지 못하거나 가족과 사회에서 소외돼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현상을 의미한다. 일본에서 만들어진 신조어다. 
 
김 소장은 “한국의 60대 자산 구조를 보면 전체 자산의 70% 이상이 부동산이며 나머지 금융자산조차 예금에 묻어두고 있다”며 “퇴직 이후 10년간은 정기예금을 깨거나 부동산을 줄여 버틸 수 있지만 70대를 넘어서면 이마저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국은 이미 66~75세 노인의 상대적 빈곤율이 2014년 42.7%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높다.
 
노후자금이 부족한 이유는.
“집 사고, 자녀들 교육비와 결혼 자금에 목돈을 쓰다 보니 노후에 쓸 돈이 없다. 더욱이 근로자의 평균 근무기간이 선진국보다 짧다. 독일만 해도 대학 진학률이 30%다. 보통 20세에 취직해 60세에 퇴직하기 때문에 적어도 40년간 돈을 벌 수 있다. 그만큼 퇴직연금도 쌓인다. 반면 한국은 대학 진학률이 70% 이상이다. 최근엔 해외 연수가 늘면서 청년들은 20대 후반에 취업한다. 퇴직 시기는 당겨져 보통 55세에 회사를 나오다 보니 퇴직급여가 크지 않다.”
 
퇴직연금이 중요한가.
“노후엔 연금과 투자자산에서 금융소득이 나와야 한다. 퇴직연금은 가입기간이 10년 이상으로 55세 이상인 가입자에게 연금 형태로 지급되기 때문에 노후 생활비로 유용하다. 따라서 퇴직연금은 중간에 깨지 말고 장기적으로 운용해야 한다. 또 임금피크제를 앞둔 근로자는 확정급여형(DB)에서 확정기여형(DC)으로 갈아타는 게 유리하다. DB형은 퇴직 직전 3개월 평균 월급에 근무 연수를 곱해 정한다. 임금피크제가 시행된 이후에도 DB형을 유지하면 퇴직연금이 줄어든다.”
 
연금을 운용할 때 주의할 점은.
“주식·채권 등 투자 자산뿐 아니라 투자 지역도 분산해야 한다. 일본 증시는 20년 넘게 장기 박스권에 갇혀 있다. 일본 한 곳에만 펀드·상장지수펀드(ETF) 등 다양한 상품에 투자했더라도 거의 수익을 내지 못했을 것이다. 젊을수록 주식 투자 비중도 높여야 한다. 특히 인공지능(AI)·바이오 등 미래 기술에 투자해야 자신의 직업을 헤지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트럭 운전자가 무인자동차 관련 사업을 하는 구글이나 애플에 투자하는 것이다. 앞으로 무인자동차가 보편화하면 트럭운전사의 직업은 사라질 수 있지만 그가 투자한 기업으로 돈을 벌 수 있다.”
 
퇴직자가 노후 소득을 늘리려면.
“묶여 있는 자산을 유동화해야 한다. 주택연금에 가입하는 것도 방법이다. 70세에 3억짜리 집을 주택연금으로 가입하면 매달 93만원을 받을 수 있다. 재취업으로 근로소득을 늘리는 것도 중요하다. 저금리 시대에 월 100만원의 소득은 7억원짜리 정기예금을 갖고 있는 것과 비슷하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관련기사 
● 잠자는 가계 금융자산 3000조, 잘 굴려야 100세 노후 편하다
● 예·적금 안주하다간 쩔쩔 … 해외 주식·채권 등 분산 투자해야
● 비트코인 거래자의 4%가 발행량 97% 보유, 거래·결제 수단 아닌 ‘귀중 자산’에 가까워
● 펀드·해외투자 대중화 … 글로벌 충격에 노출

포함의 아픔을 아직도 그대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