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마지막 세월호 순직군경 인정받은 양승진 교사…유족 “머리카락 안장할 예정”

단원고 남현철ㆍ박영인 학생과 양승진 교사, 권재근ㆍ혁규 부자 등 미수습자 5명의 가족이 16일 오후 전남 목포신항만 세월호 선체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항만을 떠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단원고 남현철ㆍ박영인 학생과 양승진 교사, 권재근ㆍ혁규 부자 등 미수습자 5명의 가족이 16일 오후 전남 목포신항만 세월호 선체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항만을 떠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당시 학생들에게 구명조끼를 벗어주고 돌아아지 못한 단원고 양승진 교사가 마지막 순직군경으로 인정됐다. 양승진 교사 부인 유백형씨는 13일 “남편이 지난달 19일 순직군경 인정을 받았다”며 “오는 16일 남편의 머리카락과 유품 등을 국립현충원에 안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세월호 미수습자인 양 교사는 그동안 사망 신고를 하지 못해 순직 신청을 하지 못했다. 유씨는 목포신항을 떠나기 직전인 지난해 11월 16일 남편의 사망 신고를 했고 12월 19일 순직군경 인정을 받았다.
 
그러나 유해를 찾지 못한 상황에서 국립현충원 안장을 하려면 고인의 유해가 필요하다는 요청에 따라 양 교사 가족은 집에서 고인의 머리카락 등 유해를 찾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식을 받아 이를 안장하기로 했다.  
 
양승진 교사 부인 유백형씨가 고(故) 양승진씨의 사진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양승진 교사 부인 유백형씨가 고(故) 양승진씨의 사진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오는 16일 오전 11시에는 양 교사 등 세월호 참사로 순직한 단원고 교사 9명의 안장식이 열릴 예정이다. 이날 교육부에 따르면 순직 교사 총 11명 중 고창석 교사는 지난해 11월 13일 안장됐고, 남윤철 교사는 가족이 묻힌 충북 청주 성요셉공원에 안치됐다. 16일에는 양 교사와 유니나ㆍ김응현ㆍ이해봉ㆍ박육근ㆍ전수영ㆍ최혜정ㆍ이지혜ㆍ김초원 교사 등 9명의 안장식이 열린다.  
 
이들 교사는 제자를 한 명이라도 더 구하려 안간힘을 썼던 점을 고려해 ‘순직공무원’보다 예우 수준이 높은 ‘순직군경’으로 인정받았다.
 
유씨는 “슬프지만 기쁘다”며 “남편 유해를 아직 찾지 못했지만 생전에 아이들을 아끼던 남편과 다른 선생님들의 진심을 인정받은 것 같아 위로가 됐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