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재명, 남경필에 “조조보다 여포에 가깝다…수시로 골대 옮기는 건 반칙”

이재명 성남시장이 남경필 경기지사와 관련된 메시지를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겼다. [사진 이 시장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성남시장이 남경필 경기지사와 관련된 메시지를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겼다. [사진 이 시장 페이스북 캡처]

경기지사를 노리는 이재명 성남시장은 13일 남경필 경기지사가 ‘동탁 토벌 위해 조조가 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조조는 시류에 따라 진영을 옮겨다니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용맹하지만 의탁할 곳을 찾아 옮겨다닌 건 여포”라며 한국당으로 복당을 예고한 남 지사에 대해 비난했다.  
 
이 시장은 “유불리를 가려 여러 번 진영을 바꾸었고, 의탁했던 동탁을 제거한 것은 여포”라며 “굳이 남 지사 식으로 정한다면 지사는 조조보다 여포에 가깝다”고 힐난했다.  
 
이 시장은 “축구 경기에서 수시로 유리한 곳을 찾아 골대를 옮기는 건 반칙”이라며 “이제라도 한국당에 골대를 고정하고 진득하게 도지사 수성전을 치르시기 바란다”고 일침을 가했다.
 
앞서 남 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상을 어지럽히는 동탁을 토벌할 수 있다면 기꺼이 조조가 되는 길을 택하겠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이날 동탁에 대해 “동탁은 국민 마음속에 있다”고만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9일에 남 지사는 바른정당 탈당계를 제출했다. 이와 관련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충북도당 신년인사회에서 “차를 타고 내려오면서 남 지사와 4년 만에 처음으로 통화를 했다”며 “탈당을 했는데 언제 (우리 당으로) 오냐고 하니 조만간 갈 테니 꼭 받아달라고 해 내가 오라고 했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