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썰전’출연 반대에 장제원 의원이 남긴 글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자신의 JTBC ‘썰전’ 출연이 불편하다는 일부 시청자 의견을 전한 기사를 공유하면서 불쾌감을 드러냈다.  

 
장제원 의원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 별의별 기사를 다본다”며 ‘’썰전‘ 뿔난 시청자들 게시판에 “장제원이 최선입니까?’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면서 이같이 전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장 의원은 ”어제 시청률이 5.284%로 최근 방송 중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썰전’에 일부 000 극렬 지지자들이 게시판에 올린 ‘장제원 나오지 말라’는 글들을 가지고 친절하게 기사까지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싫으면 안 보면 되지 실컷 보고 나서, 자신들 주장하고 다르다고 게시판에 직직 써댄 글들을 기사라고 받아쓰는 분들은 그토록 클릭이 급한가 보다“라며 ”요즘 돌아가는 세상이 참 재밌고 요상하다“고 불편한 심경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장제원 의원은 ”다음주 바빠서 안 나가려 했는데 뺄 때까지 꼭 나가겠다. 그러면 출연 반대 운동이라도 하려나? “라고 덧붙였다.  
장제원 의원 SNS 전문
 이제 별의별 기사를 다 봅니다.
 
어제 시청률이 5.284%로 최근 방송 중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썰전>에  
일부 000극렬 지지자들이 게시판에 올린  
“장제원 나오지 말라”는 글들을 가지고  
친절하게 기사까지 만들었네요.
 
싫으면 안 보면 되지 실컷 보고 나서,
자신들 주장하고 다르다고 게시판에 직직 써댄 글들을  
기사라고 받아 쓰는 분들은 그토록 클릭이 급한가 봅니다.
 
참.. 요즘 돌아가는 세상이 참 재밌고 요상합니다.. ㅎㅎㅎ
 
아래는 최근 썰전 시청률 추세와 그 이상한 기사입니다.
 
제작진이 제가 맘에 안 들면 언제든지 빼겠지요.
담 주 바빠서 안나가려했는데, 뺄 때까지 꼭 나갈게요~~
 
그러면, 출연 반대 운동이라도 하려나? ㅎㅎㅎ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