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주공항 체류객 모두 ‘탈출’…이제 모두 정상화

폭설로 결항된 제주공항. [중앙포토]

폭설로 결항된 제주공항. [중앙포토]

폭설로 승객들의 발이 묶였던 제주공항이 13일 정상화된다. 
 
이날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는 12일 제주 출발 여객기 226편을 운항해 그간 결항으로 피해를 본 체류객을 모두 수송했다고 밝혔다. 국내선 221편, 국제선 15편이 동원됐다. 
 
지난 11일 폭설이 내린 제주공항은 눈을 치우기 위해 활주로를 3차례 폐쇄했다. 이로 인해 자정까지 출발·도착 기준 항공편 220편이 결항했고 14편이 회항했다. 제주공항은 정식 활주로가 1개뿐이다. 제설 작업을 하는 동안에는 항공기 운항을 할 수 없어 결항에 취약하다.   
7000여 명의 승객이 제주공항을 떠나지 못했다. 이 중 2500여 명은 공항에서 밤을 보냈다. [중앙포토]

7000여 명의 승객이 제주공항을 떠나지 못했다. 이 중 2500여 명은 공항에서 밤을 보냈다. [중앙포토]

 
제주에서 출발하려다 비행기를 타지 못한 승객이 7000여 명 발생했으며 이 중 2500여 명은 여객터미널에서 밤을 보내야 했다.
  
항공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제주공항이 있는 제주시 북부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체로 맑을 것으로 예보됐다. 이 지역에 내려진 대설특보와 강풍특보, 돌풍 특보도 모두 해제됐다.
  
한국공항공사 제주본부 관계자는 "이날 제주공항 항공편은 정상 운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제주공항에서 눈 때문에 승객들의 발이 묶인 건 2016년 1월 이후 2년 만이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