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베 “한국의 위안부 추가 조치 절대 수용 못해”

아베

아베

아베 신조(安倍晋三·얼굴) 일본 총리가 12일 한·일 위안부 합의로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는 한국 정부의 입장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동유럽 6개 국가 순방을 떠나기에 앞서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일 위안부 합의는 국가와 국가의 약속이다. 이를 지키는 것이 국제적·보편적인 원칙”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이 일방적으로 추가 조치를 요구하는 것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위안부 합의에 대한 견해를 밝힌 뒤 아베 총리가 이에 대해 공개적 발언을 한 것은 처음이다.
 
아베 총리의 발언은 ‘작심 발언’의 성격이 강하다. “일본이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진심을 다해 사죄해야 한다. 그것이 완전한 위안부 문제의 해결이라고 생각한다”는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내용도 수용하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여겨진다.
 
아베 총리는 또 “일본 측은 약속한 것을 모두 성의를 갖고 실행하고 있다. 한국 측에도 실행하도록 계속해서 강하게 요구해 나갈 생각이다”고 말했다. 일본은 합의문에 기재된 10억 엔을 모두 거출했다는 점을 내세움과 동시에 한국 정부가 이를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겠다고 한 데 대한 항의의 의미로 풀이된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아베 총리의 평창 겨울올림픽 참석 여부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재확인했다. 한·일 정상회담의 조기 개최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 스가 장관은 “현재 시점에선 예정이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