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대병원 신생아 4명 사망 원인은 ‘세균 감염 패혈증’

지난해 서울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같은 날 사망한 아기 4명의 사망 원인은 ‘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주사제 취급 과정서 오염 가능성
주치의·수간호사 포함 5명 입건
한때 “FDA 경고약물 투여” 소동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2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및 질병관리본부 검사 결과 사망 신생아들의 사인은 항생제 내성균인 ‘시트로박터 프룬디’ 감염(패혈증)에 의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날 국과수가 경찰에 통보한 감정 결과에 따르면 사망한 신생아 4명의 혈액에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이 검출됐다. 이 균은 사망 전 3명의 아기에게서 채취한 혈액 및 이들에게 투여된 지질영양 주사제에서 확인된 세균과 동일한 것으로 확인됐다.
 
세균 감염 경로에 대해 국과수는 ‘주사제 자체가 오염됐거나 주사제를 취급하는 과정에서 세균 오염이 일어나 감염이 발생했을 가능성’을 지적했다. 경찰은 “현재로서는 유리병에 들어 있는 영양제를 개봉해 주사기에 넣고 신생아들에게 삽입된 중심정맥관에 연결하는 과정에서 오염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국과수는 “균 감염으로 유사한 시기에 신생아들이 사망하게 된 점은 극히 이례적”이라며 “심박동의 급격한 변화, 복부 팽만 등 사망 직전 신생아들이 공통적으로 겪은 증상은 이들이 비슷한 시기에 감염돼 유사한 경과를 보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일각에서 제기한 로타 바이러스, 괴사성 장염 관련 사망 가능성은 낮다고 봤다. 국과수는 “사망 신생아 4명 모두 소·대장에서 로타 바이러스가 검출됐지만 소·대장 내용물에 국한해 검출됐고 부검 결과 장염은 4명 중 2명에게만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조제 오류, 주사 튜브로의 이물 주입 가능성 등도 사망 원인에서 배제했다.
 
신생아들이 맞은 영양제(스모프리피드)가 사망 원인일 수 있다는 지적이 일각에서 제기됐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2016년 이 약의 시판을 허가하면서 설명서에 ‘미숙아 사망 사례가 보고된 적 있다’는 경고를 넣도록 지시한 점이 새로 확인되면서다.
 
하지만 경찰과 보건 당국은 “부검에서 그런 흔적이 전혀 나온 게 없어 사망과는 관계없다”고 반박했다.
 
이동희 식약처 바이오생약국장은 “이 약이 사망 원인이라면 국과수 부검에서 폐에 지방이 축적되는 이상 소견이 있어야 하는데 그렇지 않았다”고 말했다.
 
신생아들의 사망 원인이 드러남에 따라 경찰은 간호사 2명과 수간호사·전공의·주치의 3명 등 5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신생아 중환자실 실장인 조수진 교수를 16일 오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신생아 유가족 대표 조성철씨는 “세균 감염이 사망 원인이라는 건 그만큼 병원의 감염 관리가 부실했다는 얘기”라며 “사망 전 아이들이 로타 바이러스에 집단 감염되는 등 병원의 감염 관리 부실 징후가 계속 있었음에도 사고를 미리 막지 못했다는 게 가슴 아프다”고 말했다. 이대목동병원 측은 “거듭 용서를 구하고 후속 대책 마련에 전력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냈다.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
<2017년 12월>
15일 신생아 중환자실 아기 5명, 중심정맥관 통해 지질영양제 투여받음.
16일 오후 5시40분경부터 신생아 4명이 연쇄적으로 심정지 일으키며 사망.
18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사망 신생아 4명 부검 실시. 
질병관리본부(질본), 신생아들 사망 전 혈액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검출
19일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병원 압수수색 실시.
 
<2018년 1월>
12일 국과수, ‘균 감염에 의한 사망’ 감정 결과 경찰에 전달. 
광역수사대, 간호사·전공의·주치의 등 5명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
16일 광역수사대, 주치의 조수진 교수 소환 예정.
 
홍상지·정종훈 기자 hong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