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즌 5번째 월드컵 우승' 윤성빈 "이번 시합까진 연습...평창이 진짜 실전"

스켈레톤 7차 월드컵에서 우승한 윤성빈(가운데). 왼쪽은 2위에 오른 독일 악셀 융크, 오른쪽은 3위를 차지한 마르틴스 두쿠르스. [사진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

스켈레톤 7차 월드컵에서 우승한 윤성빈(가운데). 왼쪽은 2위에 오른 독일 악셀 융크, 오른쪽은 3위를 차지한 마르틴스 두쿠르스. [사진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

 
 윤성빈(24·강원도청)이 평창 겨울올림픽 '마지막 리허설'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제 남은 건 '평창올림픽 금메달'이다. 
 
윤성빈은 12일 스위스 생모리츠에서 열린 2017-2018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월드컵 7차대회 스켈레톤 남자부 경기에서 1·2차 시기 합계 2분14초77로 금메달을 땄다. 2위 악셀 융크(독일·2분15초64)를 0.87초차로 누른 윤성빈은 2018년 들어 치른 월드컵 두 대회를 모두 석권하고, 시즌 다섯 번째 월드컵 우승에 성공했다. 지난 시즌 세계 1위 마르틴스 두쿠르스(라트비아)는 2분15초87로 3위를 기록했다. 
 
윤성빈은 올 시즌 7차례 월드컵 중 5차례나 석권하면서 한달여 앞으로 다가온 평창올림픽 전망을 환하게 밝혔다. 그는 올 시즌 2·3·4·6·7차 월드컵을 석권했고, 1·5차 월드컵에서도 은메달을 땄다. 올 시즌 물오른 기량은 7차 월드컵에서도 이어졌다. 1·2차 레이스에서 모두 트랙 레코드를 작성했다. 지난 2016년 2월, 개인 통산 첫 월드컵 우승을 거뒀던 스위스 생모리츠에서 2년만에 기분좋은 우승을 거두면서 평창올림픽에 대한 전망을 환하게 밝혔다. 경기 후 윤성빈은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을 통해 보내온 소감에서 "월드컵 마지막 시합이 끝났다. 이번 시합까지는 연습이었다고 생각하고, 평창에서의 경기가 진짜 실전이라고 생각한다"면서 "평창에서 준비를 통해 좋은 성적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스켈레톤 7차 월드컵에서 우승한 뒤, 기념 사진을 찍은 윤성빈. [사진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

스켈레톤 7차 월드컵에서 우승한 뒤, 기념 사진을 찍은 윤성빈. [사진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

 
윤성빈은 19일 독일 쾨닉세에서 열릴 시즌 마지막 월드컵에 출전하지 않는다. 대신 곧바로 국내로 귀국해 평창에서 올림픽을 향한 막바지 담금질에 들어간다. 조인호 스켈레톤대표팀 감독은 "5년 전 처음 평창올림픽의 부푼 꿈을 안고 윤성빈과 함께 달려왔다. 이제 그 결실을 맺을 순간이 눈앞에 왔다"면서 "평창에서 러너(썰매날) 선택, 부터 세밀한 드라이빙까지 철저히 준비해서 금메달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평창 겨울올림픽 남자 스켈레톤은 다음달 15·16일에 열린다. 올림픽 스켈레톤 경기는 총 4차례 주행을 통해 합산 기록에 따라 순위가 가려진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