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獨 대연정 예비협상 타결…이산화탄소 감축 목표치 합의



【서울=뉴시스】권성근 기자 = 독일 대연정 예비협상이 타결됐다고 DPA 통신, 도이체벨레(DW) 등 현지언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소속된 기독민주당(CDU)-기독사회당(CSU) 연합과 마르틴 슐츠 당수가 이끄는 사회민주당(SPD)은 협상 시한인 11일 자정을 넘어 12일 오전까지 마라톤 협상을 벌여왔다.



양측은 본협상 개시를 알리는 28페이지 분량의 합의문을 작성했다고 DPA 통신은 전했다. 합의안의 자세한 내용은 이날 중 공개될 예정이다.



메르켈 총리는 지난해 9월24일 총선 이후 이른바 '자메이카 연정(기민·기사 연합, 녹색당, 자유민주당)을 추진했지만 실패로 돌아가자 사민당과 대연정 예비협상을 벌였다. 양측이 본협상에 합의하면서 대연정에 대한 기대감이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11일 협상에 앞서 메르켈 총리는 "힘든 하루가 될 것이다. 그러나 양측이 12일까지 예비협상을 끝내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예비협상에서 기민·기사 연합과 사민당은 각각 13명의 협상 대표를 내보냈다.



기민·기사 연합과 사민당은 이번 예비협상에서 오는 2020년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1990년보다 40% 감축하기로 했다. 대연정 협상의 최대 난제는 난민 가족 재결합과 고소득층에 대한 증세다.



사민당은 소득세의 최고 과세 구간 세율을 42%에서 45%로 올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기민·기사당은 중산층에 부담을 줄 수 있다며 난색을 표현했다. 협상이 11일 타결되지 않으면 양측은 협상 시한을 연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양측은 또 '차위 보호' 난민의 가족 입국을 놓고 줄다리기를 하고 있다. 사민당은 오는 3월 중순 도입 예정인 '차위 보호' 난민의 가족 입국을 그대로 시행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기민·기사 연합은 시간을 갖고 논의를 하자는 입장이다.



차위 보호 대상자는 난민 지위 획득 후 가족을 데려오는 것이 2년간 금지된 난민으로 주로 시리아 출신 난민에 적용됐다. 사민당은 대연정 협상이 타결되더라도 당으로부터 승인을 이끌어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다.



사민당은 예비협상이 타결되면 본협상을 수용할지를 놓고 오는 21일 600명의 대표단이 공식 찬반 투표를 벌인다. 독일 슈피겔은 사민당의 당론 수렴이 주목을 받고 있다면서 오는 22일부터 본협상이 개시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ksk@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