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역전의 왕자’ 차준환 “실수 없이 쿼드러플 점프가 목표”

차준환, '여유있는 발언'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차준환이 1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차준환은 오는 12일 훈련지인 캐나다 토론토로 이동해 올림픽 개막까지 회복 훈련에 집중하기로 했다. 2018.1.11   kjhpres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차준환, '여유있는 발언'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차준환이 1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차준환은 오는 12일 훈련지인 캐나다 토론토로 이동해 올림픽 개막까지 회복 훈련에 집중하기로 했다. 2018.1.11 kjhpres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0위요? 뛰어난 선수들이 워낙 많아서 모르겠어요. 실수 없는 연기를 하는 게 목표입니다.”
 
평창 겨울올림픽 출전을 앞둔 ‘피겨 왕자’ 차준환(17·휘문고)의 목표는 소박했다. 차준환은 지난 7일 끝난 피겨 국가대표 최종 선발전에서 대역전극을 쓰며 남자 싱글 국가대표로 선발됐다. 차준환은 지난 1, 2차 선발전에서 부진한 탓에 선배 이준형(22·단국대)에게 27.54점이나 뒤처져 있었다. 하지만 최종 선발전에서 안정적인 연기를 펼쳤다. 반면 이준형은 실수를 범했다. 결국 차준환은 이준형을 2.13점 차로 제치면서 생애 처음으로 올림픽에 출전하게 됐다.
 
차준환은 1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마지막 선발전에선 올림픽 출전을 생각하기보다는 클린 연기를 하는데 집중했다. 경기가 끝나고서도 실수 없이 연기했다는 점이 기뻤다”고 했다. 아쉽게 평창올림픽 출전권을 내준 이준형은 눈물을 흘렸지만, 대회가 끝난 뒤 차준환에게 축하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차준환은 “준형 형의 축하 문자가 참 고마웠다”며 “첫 올림픽이고, 남자 싱글 종목에 혼자 나가게 돼 부담감도 크다. 그렇지만 모든 부담을 떨쳐버리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차준환 우아하게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7일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올림픽 최종 선발전 'KB금융 코리아피겨스케이팅 챔피언십 2018'. 남자부 싱글 1그룹에 출전한 차준환이 경기를 펼치고 있다. 2018.1.7   pdj6635@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차준환 우아하게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7일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올림픽 최종 선발전 'KB금융 코리아피겨스케이팅 챔피언십 2018'. 남자부 싱글 1그룹에 출전한 차준환이 경기를 펼치고 있다. 2018.1.7 pdj6635@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차준환이 평창올림픽에 나가기까지는 우여곡절이 많았다. 지난 2016년부터 평창올림픽에 나갈 남자 싱글 선수로는 차준환이 첫 손가락에 꼽혔다. 고난이도 기술인 쿼드러플(4회전) 점프 완성도가 가장 높았기 때문이다. 차준환은 쿼드러플 점프를 성공하면서 지난 2016년 12월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선 동메달을 땄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쇼트와 프리 프로그램을 합쳐 쿼드러플 점프 횟수를 1번에서 3차례로 늘렸다가 부상을 달고 살았다. 그는 “점프 연습을 하면서 자주 넘어지다 보니 무릎과 고관절 통증이 심했다. 거기다 부츠까지 잘 맞지 않아 애를 먹었다”고 했다. 차준환은 발에 맞는 신발을 찾기 위해 “지난해 부츠만 13개를 바꿔 신었다”고 털어놨다. 1, 2차 선발전 내내 부진하면서 스트레스도 컸다. 그 탓에 살이 쭉쭉 빠져 50㎏ 후반대가 됐다. 그는 “잠을 자다 3차 선발전을 치르는 꿈을 꿀 정도로 신경을 많이 썼다”고 했다. 그 때마다 차준환이 할 수 있는 일은 훈련 밖에 없었다.
 
이제 차준환은 평창올림픽만 바라본다. 22일부터 대만에서 열리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는 불참한다. 대신 12일 캐나다 토론토로 출국해 브라이언 오서(캐나다) 코치와 함께 올림픽 준비에 돌입한다. 오서 코치는 “차준환이 평창올림픽에서 10위 안에는 들 수 있다”고 예상했다. 하지만 차준환은 “워낙 뛰어난 선수들이 많아서 구체적인 순위 목표는 세우지 않았다. 쿼드러플 점프 횟수도 아직 정하지 않았다. 최상의 컨디션이라면 3회 정도는 뛸 수 있겠지만, 몸 상태를 봐야 한다”고 했다.
 
현재 남자 싱글은 쿼드러플 전쟁이 치열하다. 평창올림픽 메달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이는 하뉴 유즈루(24·일본), 하비에르 페르난데스(27·스페인), 네이선 천(19·미국) 등은 쿼드러플 점프를 5~7차례나 한다. 그 외에 10위권 선수들도 보통 쿼드러플 점프를 3~4회씩 한다. 이들이 실수없이 경기를 마무리한다면 차준환은 10위권 진입이 어렵다. 차준환은 “이번 올림픽에서 경험을 쌓는다면 앞으로의 선수 생활에서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부상없이 잘 준비해 최상의 연기를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