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 끗 리빙] 잘 안 열리는 뚜껑 손쉽게 여는 5가지 방법

알고 나면 너무 쉽지만 모를 땐 정말 답답한 살림 팁이 있다. 잼 통이나 꿀 단지, 유자차 병 등 잘 안 열리는 병뚜껑 을 해결하는 바로 그렇다. 맨손으로는 아무리 힘을 줘도 안 열리던 병뚜껑을 쉽게 여는 법 5가지를 소개한다.  
맨손으로는 잘 안 열리는 굳은 잼통, 유자차 병, 꿀 단지 등의 뚜껑을 열기 위한 간단한 살림도구들.

맨손으로는 잘 안 열리는 굳은 잼통, 유자차 병, 꿀 단지 등의 뚜껑을 열기 위한 간단한 살림도구들.

 

마찰력 높여주는 고무장갑·고무줄 활용
티스푼으로 병뚜껑 위 두드려도 효과적
뜨거운 김 쏘여 굳은 내용물 녹이는 방법도

가장 손쉬운 방법은 고무장갑 끼고 열기
맨손으로 돌렸을 땐 꿈쩍도 안 하던 병뚜껑도 고무장갑을 끼고 힘을 주면 어렵지 않게 열 수 있다. 이는 고무장갑이 손과 병뚜껑 사이의 마찰력을 높여줘 힘을 다른 곳으로 분산시키지 않고 오롯이 병뚜껑에만 전달될 수 있도록 돕기 때문이다.  
 
고무줄 감기
일반 고무줄도 고무장갑과 같은 효과를 낸다. 고무줄을 병뚜껑에 4~5겹으로 감은 후 손으로 잡고 돌리면 단단하게 잠겨있던 뚜껑이라도 너끈히 열 수 있다. 이때 고무줄의 종류는 크게 상관 없다. 어떤 것이든 고무로 된 재질이기만 하면 된다. 단 표면을 다른 원단으로 감싼 머리끈 류의 것은 안 된다.  
 
티스푼으로 두드리기
병뚜껑이 안 열리는 이유는 보통 병 내부 압력이 높아졌거나 내용물이 병뚜껑 안쪽에 묻은 채로 굳어버린 경우다. 병 내부 압력이 높아졌을 때는 작은 티스푼으로 뚜껑 윗부분(병과 뚜껑이 맞닿는 부분)을 골고루 돌아가며 통통 두드려주면 효과가 있다. 두드릴 때 생긴 충격으로 뚜껑과 병 사이의 틈을 만들고 이때 공기를 통하게 해 병 안팎의 압력을 같게 만들어주는 원리다. 뚜껑을 두드리는 것만으로 부족하면 뚜껑 아래쪽 홈 안쪽에 티스푼 끝을 넣고 손으로 지렛대를 받쳐서 살짝 들어 올려주면 더 잘 열린다.
뚜껑 아래쪽 홈에 티스푼 끝을 넣고 지렛대처럼 들어 올린다.

뚜껑 아래쪽 홈에 티스푼 끝을 넣고 지렛대처럼 들어 올린다.

 
뜨거운 김 쏘이기
금속 재질로 된 병뚜껑이라면 물을 팔팔 끓일 때 나오는 뜨거운 김을 쏘여도 효과가 있다. 뜨거운 김이 접착제처럼 병뚜껑 안쪽에 굳어버린 내용물을 녹이는 동시에 뚜껑을 미세하게 팽창시키기 때문이다.   
 
뜨거운 물 붓기
물을 끓일 상황이 안 된다면 정수기 온수 또는 뜨거운 수돗물을 그대로 사용해도 같은 효과를 낼 수 있다. 단 이때는 뚜껑 안쪽으로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신경 써야 한다. 잼이나 꿀 등 병 안의 내용물이 변질될 위험이 있다. 
 
글·사진=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 디지털 편집 노희경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