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술값 계산해” 부하직원 계산 요구, 경찰 간부 정직 2개월

11일 부산지방경찰청은 ’A 경찰서 과장인 B 경정이 경찰청 중앙징계위원회에서 정직 2개월의 처분을 받았다“고 밝혔다. [News1]

11일 부산지방경찰청은 ’A 경찰서 과장인 B 경정이 경찰청 중앙징계위원회에서 정직 2개월의 처분을 받았다“고 밝혔다. [News1]

 
부하 직원에서 회식 값을 부담하게 하고, 비인격적인 용어를 사용하며 근무 태도를 지적한 경찰 간부가 정직 2개월 처분을 받았다.
 
11일 부산지방경찰청은 “A 경찰서 과장인 B 경정이 경찰청 중앙징계위원회에서 정직 2개월의 처분을 받았다”고 밝혔다.

 
중앙징계위원회 감찰 결과 B 경정은 표창을 받은 부하 직원에게 회식비 술값을 계산하라 요구했다. 또한 근무 태도를 지적하는 과정에서 비인권적인 용어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B 경정에 대한 이 같은 감찰은 지난해 11월 익명의 투서가 접수되면서 시작됐다.
 
경찰은 B 경정이 소속돼 있던 경찰서에서 A 경찰서로 전보 발령을 낸 뒤 감찰을 진행해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