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상수 “세월호 교통사고에도 5000억 썼다…개헌비용 고려대상 아냐”

[중앙포토]

[중앙포토]

안상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 국민투표 1200억 소요 발언과 관련해 “세월호 같은 교통사고에도 5000억원을 지출하는 나라”라며 “(개헌 국민투표에 투입되는 1200억원)은 전혀 고려대상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11일 국회 헌법개정·정치개혁 특별위원회(개헌·정개특위) 소속인 안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개헌·정개특위 첫 모임에서 “개헌 국민투표를 지방선거 곁다리 투표로 하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안 의원은 이날 발언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를 통해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 동시 실시는 국민과의 약속”이라며 “이번 기회를 놓치고 별도로 국민투표를 하려면 적어도 국민의 세금 1200억원을 더 써야 한다”는 말을 비꼰 것이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역시 모두 발언에서 “개헌은 돈으로 환산할 수 없다”며 “개헌문제를 비용으로 판단하는 건 문 대통령의 생각이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