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서 특허 많이 받은 기업, 삼성 2위·LG 5위…1위는?

[각사]

[각사]

미국에서 지난해 특허를 많이 받은 기업 순위 2위에 삼성전자가, 5위에 LG전자가 올랐다.  
 
국가별 순위에서 한국은 지난해와 같이 3위를 차지했다.  
 
10일 미 특허 정보 업체인 IFI클레임즈 특허서비스(IFI CLAIMS Patent Services)가 낸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미 특허상표청(USPTO)에서 인정된 특허는 32만3건이었다. 이는 전년보다 5.2% 늘어난 수치로 사상 최고치다.  
 
이 가운데 특허를 가장 많이 받은 기업 1위에는 IBM이 올랐다. IBM은 전년보다 12% 늘어난 9043건의 특허를 받으며 25년째 1위를 지켰다.  
 
2위는 전년보다 6% 증가한 5837건으로 삼성전자가 전년에 이어 2위에 올랐고, 3위와 4위는 각각 캐논(3천285건)과 인텔(3천23건)이었다.  
 
LG전자는 11% 증가해 2701건을 받아 두 계단 상승한 5위에 올랐다. 이 밖에도 삼성디스플레이가 2273건으로 10위에 올랐고, 현대자동차는 24위(1304건), SK하이닉스는 33위(942건)를 차지해 한국은 상위 50위 안에 5개 기업이 이름을 올렸다.
 
[자료 IFI CLAIMS Patent Services ]

[자료 IFI CLAIMS Patent Services ]

 
국가별로 보면 1~2위는 미국(14만8천139건, 46.3%)과 일본(5만600건, 15.8%)이었다.
 
중국(1만1천240건, 3.5%)은 독일(1만5천771건, 4.9%)에 이어 5위에 올라 처음으로 톱5에 들었다. 이는 전년보다 28% 늘어난 것으로, 중국 기업의 첨단 기술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분석했다.
 
IFI 측은 "컴퓨팅, 통신, 의학 업계가 특허 출원에서 여전히 큰 비중을 차지했다"면서 "전자담배, 3D 프린팅, 자율주행 차량 등을 포함한 첨단 기술 특허도 급성장했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