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밤편지’ 띄운 아이유, 데뷔 10년 만에 대상 품다

데뷔 채 1년도 되지 않은 워너원부터 29년 차 관록의 윤종신까지 한자리에 모였다. 올해로 32회를 맞은 골든디스크 시상식에서만 볼 수 있는 특별한 광경이다. 10일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음원 부문 시상식을 위해 K팝 스타들이 총출동해 알찬 무대를 선보였다. 오후 5시부터 3시간 동안 이어진 K팝 대축제에 팬들은 열광했다.
 
제32회 골든디스크 음원 부문 시상식이 10일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렸다. 아이유는 ‘밤편지’로 대상을 수상했다. [김민규 기자]

제32회 골든디스크 음원 부문 시상식이 10일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렸다. 아이유는 ‘밤편지’로 대상을 수상했다. [김민규 기자]

이날 시상식의 최대 영광인 음원 대상은 아이유에게 돌아갔다. 2008년 데뷔한 아이유는 지난해 3월 발표한 선공개곡 ‘밤편지’로 대상을 거머쥐었다. 아이유는 직접 프로듀싱한 4집에서 지드래곤이 피처링을 한 ‘팔레트’ 등을 잇달아 히트시켰다. 아이유는 이날 베스트 록밴드상을 받은 혁오의 오혁과 함께 ‘사랑이 잘’을 듀엣 무대로 선보이기도 했다.
 
아이유는 자작곡 ‘스물셋’과 ‘팔레트’를 통해 성장통을 겪으며 자라나는 청춘의 상징이 됐다. “단순히 소리를 내기보다 제 생각을 이야기하는 가수가 되고 싶다”던 그는 9월 발매한 리메이크 앨범 ‘꽃갈피 둘’의 ‘가을 아침’까지 큰 사랑을 받으면서 세대를 아우르는 아티스트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솔로 여가수의 대상 수상은 2007년 아이비의 ‘이럴 거면’ 이후 11년 만이다.
 
제32회 골든디스크 수상자 ※음원 부문
대상 아이유 ‘밤편지’
본상 아이유 ‘밤편지’
레드벨벳 ‘빨간 맛’
방탄소년단 ‘봄날’
볼빨간사춘기 ‘좋다고 말해’
블랙핑크 ‘마지막처럼’
빅뱅 ‘에라 모르겠다’
악동뮤지션 ‘오랜 날 오랜 밤’
윤종신 ‘좋니’
위너 ‘REALLY REALLY’
트와이스 ‘KNOCK KNOCK’
헤이즈 ‘비도 오고 그래서’
신인상 워너원 ‘에너제틱’
베스트 R&B소울상 수란 ‘오늘 취하면’
베스트 록밴드상 혁오 ‘TOMBOY’
베스트 남자그룹상 비투비 ‘그리워하다’
베스트 여자그룹상 여자친구 ‘FINGERTIP’
신인상은 워너원에게 돌아갔다. [김민규 기자]

신인상은 워너원에게 돌아갔다. [김민규 기자]

2010년 본상(‘잔소리’) 이후 두 번째로 골든디스크에서 수상한 아이유는 “올해로 데뷔한 지 딱 10주년이 됐는데 ‘밤편지’를 사계절 동안 꾸준히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처음 김제휘, 김희원 작곡가에게 데모곡을 받고 가사를 쓰는 동안 너무 행복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사실 소중했던 친구를 먼저 먼 곳에 보내고 아직 많이 슬프다”며 “아티스트는 사람을 위로하는 일인 만큼 스스로 돌보며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지난달 세상을 떠난 샤이니 종현을 추모했다.
 
발라드 가수 윤종신 등 다양한 장르의 가수들이 참석했다. [김민규 기자]

발라드 가수 윤종신 등 다양한 장르의 가수들이 참석했다. [김민규 기자]

음원 부문 본상은 레드벨벳·방탄소년단·트와이스 등 총 11팀이 수상했다. 지난해 신인상을 받은 블랙핑크와 볼빨간사춘기는 나란히 본상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6월 발표된 블랙핑크의 ‘마지막처럼’은 K팝 그룹 최단 기간인 반년 만에 유튜브 조회수 2억 뷰를 돌파하면서 지난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뮤직비디오로 뽑히기도 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블랙핑크·빅뱅·악동뮤지션·위너 등 4팀이나 이름을 올렸다.
 
록밴드 혁오 등 다양한 장르의 가수들이 참석했다. [김민규 기자]

록밴드 혁오 등 다양한 장르의 가수들이 참석했다. [김민규 기자]

2년 연속 본상을 받은 트와이스는 ‘KNOCK KNOCK’ 등 히트곡 메들리를 선보였다. 지난해 28년 만에 음악방송에서 처음 1위를 차지한 윤종신은 “꾸준히 열심히 쉬지 않고 음악을 해온 사람에게 생길 수 있는 선물 같은 한 해였다”며 “노래방에서 함께 울부짖어준 전국의 구 남친들에게 영광을 돌린다”며 ‘좋니’을 열창했다. 아이유와 트와이스를 비롯해 방탄소년단 등 4팀은 11일 음반 부문 본상 후보에도 올라 기대를 모으고 있다.
 
걸그룹 블랙핑크 등 다양한 장르의 가수들이 참석했다. [김민규 기자]

걸그룹 블랙핑크 등 다양한 장르의 가수들이 참석했다. [김민규 기자]

매년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음원 부문 신인상은 워너원이 받았다. 지난해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결성된 워너원은 센터 강다니엘을 중심으로 신드롬에 가까운 열풍을 일으켰다. 2만석 규모의 고척돔에서 데뷔 쇼콘(쇼케이스+콘서트)을 열며 화려하게 시작을 알린 워너원은 ‘에너제틱’ ‘뷰티풀’ 등 히트곡을 연달아 발표하며 차세대 보이그룹으로 자리매김했다. 베스트 남녀그룹상은 각각 비투비와 여자친구에게 돌아갔다.
 
지난해 신인상에 이어 본상을 받은 볼빨간사춘기.

지난해 신인상에 이어 본상을 받은 볼빨간사춘기.

이날 시상식은 가수 겸 배우 이승기와 배우 이성경이 진행했다. JTBC와 JTBC2,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생중계돼 전 세계의 팬들과 함께했다. 서희태가 이끄는 밀레니엄심포니오케스트라의 라이브 연주로 품격을 더했다. 올해는 보다 공정한 심사를 위해 인기상을 제외한 모든 부문에서 온라인 투표 점수(기존 10%)를 과감히 배제했다. 이에 따라 판매량 점수가 기존의 70%에서 80%로 상향됐다. 집행위 평가 역시 대중음악 담당 PD·기자·평론가 등 30인의 전문가 심사위원단을 구성해 반영(20%)하는 것으로 새롭게 강화했다. 이번 행사는 JTBC Plus와 일간스포츠가 주최했다.
 
◆골든디스크 시상식
1986년 시작돼 매년 한국 대중음악의 한 해 동안 성취를 결산하는 무대다. 음반·음원 부문 두 부문에 걸쳐 시상한다. 올해는 음악적 성과에 더욱 집중하기 위해 인기투표를 배제했다. 가온차트 기준으로 판매량(80%)과 전문가 심사(20%)를 합산해 결정된다.

 
민경원·김연지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