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펜스 미 부통령 올림픽 대표단 이끌고 평창 온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방한한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월스트리트저널(WSJ)은 9일(현지시간)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다음 달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미국 고위급 대표단을 이끌고 참석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또한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우리는 대표단 선정 최종 작업을 진행 중이며 곧 마무리하고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샌더스는 앞서 “행정부 여러 고위직 관료들이 참석할 것”이라 말한 바 있다. 명단은 이르면 10일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WSJ는 “펜스 부통령은 아내 캐런 펜스와 동행한다”고 보도하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고문의 참석은 아직 확실하지 않다”고 전했다.
 
신문은 또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영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참석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2010년 캐나다 밴쿠버 동계올림픽 때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아내가 오바마 정부의 올림픽 대표단을 이끈 바 있다.
관련기사
 
한편 미 국무부는 대회 기간 미국과 북한 관리들이 만날 계획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