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굿모닝 내셔널] 바닐라난·다윈난·팔레놉시스 … 지구촌 희귀 난을 만난다

한겨울에 전 세계 300여종 5000여 본의 난을 볼 수는 곳이 있다. 세계 각국에서 자생하는 난은 아름답게 꾸며놓은 정원을 거닐며 감상할 수 있다. 또 지난해 10월과 11월 잇달아 부화한 남극펭귄(젠투펭귄)의 몸짓도 관람객들의 발길을 사로잡는다.
 
충남 서천군 마서면 송내리 국립생태원 에코리움열대관과 로비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 난 전시회(전시회)’의 모습이다. 지난해 12월 14일 시작된 전시회는 오는 31일까지 계속된다. 국립생태원 입장료(성인 5000원)만 내면 전시회는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이희철 국립생태원장은 “전 세계 모든 지역에서 자생하는 난을 구경할 수 있다”고 말했다.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된 난 앞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된 난 앞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전시장은 생활정원, 생태정원, 하늘정원 등 3개 공간으로 꾸몄다. 생활정원은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화훼 난을 작품으로 연출했다. 심비디움 등 50여 종 3000여 본이 전시된 이곳에서는 다양한 색과 향기를 가진 겨울 난의 화려함을 느낄 수 있다.
 
생태정원은 바닐라 난, 다윈난 등 세계 희귀 난 200여종(100여 본)을 중심으로 꾸몄다. 바닐라 난은 열매가 맺는다. 열매 향기는 커피처럼 산지와 가공 방법에 따라 맛이 다르다. 우유·아이스크림·빵·가공 과일 등에 널리 쓰인다.
 
안그래쿰세스퀴페딜레는 마다가스카르 원산으로 겨울에서 봄에 이르기까지 왁스로 코팅된 듯한 질감의 희고 큰 별 모양의 꽃이 피며 은은한 향기가 난다. 이 난은 길이 30㎝의 거(spur·꽃받침이나 꽃잎 밑부분에 길게 돌출된 부분)가 있다.
 
천장에 매달아 놓은 희귀난 덴드로킬럼 코비아눔. [프리랜서 김성태]

천장에 매달아 놓은 희귀난 덴드로킬럼 코비아눔. [프리랜서 김성태]

19세기 중반 마다가스카르를 찾은 영국의 박물학자 다윈(1809~1882)은 동물과 식물이 서로 진화하며 공생한다고 주장하며 식물의 거 안에 꿀을 먹는 곤충이 있을 것으로 봤다. 다윈 사망 21년 뒤 기다란 주둥이로 거 안의 꿀을 빠는 나방이 발견됐다. 이후 이 식물은 다윈난(Darwin’s orchid) 라는 별명을 갖게 됐다.
 
하늘정원은 태양과 달을 의미하는 둥근 구조물을 난으로 꾸몄다. 팔레놉시스 등 자주색과 노란색의 50여 종 1000여 본의 난이 심겨 있다. 호접란이라 불리는 팔레놉시스는 향기는 없지만, 꽃이 크고 색이 화려하며 오랫동안 감상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요즘 국립생태원을 찾으면 이색 펭귄을 구경할 수 있다. 남극이 고향으로 최근 이곳에서 부화에 성공한 젠투펭귄이다. 이곳 젠투펭귄 두 쌍은 지난해 9월 25일부터 순차적으로 각각 2개씩 총 4개의 알을 낳았는데, 쌍별로 하나씩 2개가 부화했다. 아직은 어미의 경계로 성별까지는 확인하지 못했다. 현재 건강 상태는 양호한 편이며 크기가 어미와 비슷한 35~40㎝ 정도로 자랐다. 국립생태원 동물관리연구실 이배근 실장은 “펭귄은 45일 정도면 어미와 크기가 비슷해진다”고 말했다.
 
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