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경필 경기지사 '통합신당 안간다', 자유한국당 복당하나?

바른정당 소속인 남경필 경기지사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추진하고 있는 통합신당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남 지사는 9일 오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저는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의 합당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글을 올렸다.
남경필 경기지사. [사진 경기도]

남경필 경기지사. [사진 경기도]

 

남지사, 오늘 SNS에 '바른·국민 통합신당 참여 안한다'
"생각이 다른 길에 함께 할 수 없다" 입장 밝혀
사실상 자유한국당 복당으로 가닥 잡은 듯

그는 "생각이 다른 길에 함께 할 수 없기 때문"이라며 "보수와 나라의 미래를 위해, '선(先) 보수통합' 후 중도로 나아가 '대통합'을 이루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합당에 동참하실 분들의 건승을 빈다"며 "대통합의 길에서 우리가 다시 만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그동안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에 부정적인 견해를 밝혀왔다. 대신 중도보수 대통합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 지사가 통합신당에 참여하지 않기로 공식적인 입장을 밝힌 만큼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앞서 김용태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도 남 지사가 자유한국당 후보로 경선에 참여하는 것에 대해 "큰 틀에서 이념과 가치에 동의한다면 못할 것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남경필 경기지사 페이스북 화면 캡처

남경필 경기지사 페이스북 화면 캡처

 
남 지사도 사실상 복당 쪽으로 마음이 기운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복당을 서두르기보단 무소속으로 남아 도정활동 등에 내실을 다진 뒤 복당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남 지사는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통합신당 참여 여부를 먼저 고민한 뒤에 복당 또는 다른 선택(무소속) 등을 검토하겠다"고 말했었다.
 
경기도 내부에서는 "남 지사가 통합신당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만큼 조만간 복당 등 차기 행보에 대한 입장을 내놓지 않겠느냐"고 예상하고 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