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짐바브웨 새정부 위원회, 그레이스 무가베의 박사학위 조사





【하라레(짐바브웨)=AP/뉴시스】 김재영 기자 = 짐바브웨 새 정부의 부패퇴치위원회는 전 퍼스트 레이디 그레이스 무가베에게 박사 학위가 수여된 의심스러운 정황을 조사하고 있다고 8일 말했다.



지난해 11월 군의 정치 개입으로 남편 로버트 무가베 대통령이 37년 간의 권좌에서 물러났던 그레이스는 2014년 짐바브웨 대학으로부터 사회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당시 그레이스가 학위에 필요한 공부를 하지 않았다는 말들이 많았다. 무가베 대통령이 대학 총장 직을 맡고 있었다.



이날 반부패위원회 책임자는 대학 사회학과 교수진이 아무리 찾아보아도 그레이스가 학생이었다는 기록이 없다면서 이 같은 조사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레이스(51)는 20여 년 전 속기사로 일하다 무가베 대통령(93)과 재혼했으며 무가베 후계자를 꿈꿔 지난해 10월 무가베 대통령으로 하여금 에머슨 음난가그와 부통령을 해임시키도록 했다. 그 자리를 대신 차지한 뒤 1년 후 대선에 나갈 계획이었으나 군의 개입으로 무산되고 남편은 퇴진했다.



군 개입 1주일 만에 음난가그와가 새 대통령으로 뽑혔으며 그레이스는 11월 이후 한 번도 공식 석상에 나타나지 않고 있다.



kjy@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