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둑] 나현, 국내 74번째 '입신(9단)' 등극

나현 9단 [사진 한국기원]

나현 9단 [사진 한국기원]

프로기사 나현(23)이 ‘바둑에 관해서는 신의 경지에 이르렀다’는 입신(入神ㆍ9단의 별칭)에 등극했다.
 
나현은 지난달 7일 열린 제23기 GS칼텍스배 프로기전 예선에서 김현섭 4단에게 승리하며 승단점수 240점을 충족시켜 입신 반열에 올랐다. 나현이 8단에서 9단으로 한 단계 승단하면서, 국내 9단은 74명으로 늘었다.
 
2010년 124회 입단대회를 통해 전문기사의 길에 들어선 나현은 전북 전주 출신으로 2014년 10기 한국물가정보배에서 우승하며 입단 후 첫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2015년에는 19기 천원전에서 우승했고, 지난해에는 29회 TV바둑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이세돌 9단을 물리치고 우승하며 이름을 알렸다.
 
한편 온소진 7단이 좌조(坐照ㆍ8단의 별칭), 유재호 6단이 구체(具體ㆍ7단의 별칭), 김명훈 5단이 통유(通幽ㆍ6단의 별칭), 김동희 3단이 소교(小巧ㆍ4단의 별칭), 최현재 2단이 투력(鬪力ㆍ3단의 별칭), 박현수 초단이 약우(若愚ㆍ2단의 별칭)로 각각 한단씩 승단했다.
 
승단자 명단(7명)은 다음과 같다.
 
9단 : 나현
8단 : 온소진
7단 : 유재호
6단 : 김명훈
4단 : 김동희
3단 : 최현재
2단 : 박현수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