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상준 분당서울대병원 안과 교수, 학술·연구지원사업 우수성과 50선 선정

분당서울대병원은 안과 박상준 교수가 2017년도 교육부 학술·연구지원사업 우수성과 50선에 선정,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표창은 교육부 소관 학술·연구지원사업의 우수성과를 발굴해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장려하기 위한 것으로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한 사업 중 우수한 성과를 보인 총 50개 사업(이공학 분야 15선 내외)을 선정해 시상하는 표창이다.



우수성과 사업은 성과의 혁신성 및 과학기술수준 향상 기여도, 성과의 파급효과 및 활용성을 기준으로 선정하는데 박상준 교수는 ‘한국인에서의 안저사진DB 구성 및 레이블링 시행, 딥러닝 기술을 이용한 안저사진 판독의 원천기술 확보’에 대한 연구 성과를 인정받았다.



안저사진은 다른 영상 장비와 달리 방사선 노출이 전혀 없으며 장비 가격도 저렴하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또한 안저사진 영상은 당뇨망막병증의 선별검사뿐 만 아니라 나이 관련 황반변성의 조기발견, 녹내장 의증에 대한 평가 등이 가능하다.



이처럼 낮은 비용으로 적절한 선별검사가 가능하다는 이점이 있는 만큼, 박상준 교수와 공동연구팀은 딥러닝 기술을 통해 안저사진의 효율적인 분류 기술을 개발했다.



현재는 이를 이용해 보다 정밀하게 작동하는 안저사진 판독 모델을 개발 중에 있다.



박상준 교수는 “보다 더 정밀하게 작동하는 안저사진 판독 모델이 개발된다면 안과의사의 판독 정확성을 향상시키고 판독에 소요되는 시간은 줄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이러한 연구 성과는 의료 접근도가 낮은 개발도상국이나 안과의사가 부족한 지역의 주민들을 대상으로 안과 진료가 필요한 증상을 미리 선별하고 판단하는 데 유용하게 사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대성기자/sd1919@joongboo.com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