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든글로브 시상식 나선 여배우들 ‘검은 드레스’ 물결 이유는

7일(현지시간)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검은 드레스를 입고 참석한 여배우들. 왼쪽부터 나탈리 포트만, 아메리카 페레라, 엠마 스톤, 남성과 성대결을 펼친 전 테니스 선수 빌리진 킹. [AP=연합뉴스]

7일(현지시간)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검은 드레스를 입고 참석한 여배우들. 왼쪽부터 나탈리 포트만, 아메리카 페레라, 엠마 스톤, 남성과 성대결을 펼친 전 테니스 선수 빌리진 킹. [AP=연합뉴스]

할리우드 여배우들이 7일(현지시간) 열린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검은 드레스로 현장을 물들였다. CNN 등에 따르면 이날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베벌리힐튼호텔에서 열리고 있는 제75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장에서 여배우들이 일제히 블랙 드레스 차림으로 참석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거물 영화제작자 하비 웨인스타인 사태로 촉발된 할리우드 영화계 성폭력 논란에 항의하는 의미다.

하비 웨인스타인 '성폭력' 논란에 항의하는 의미

7일(현지시간)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나온 여배우 메릴 스트립(왼쪽)과 아이젠 푸 전미 가사노동자연대 이사. 성폭력 사태에 항의하는 의미로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참석한 여배우들은 검은색 드레스를 입었다. [EPA=연합뉴스]

7일(현지시간)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나온 여배우 메릴 스트립(왼쪽)과 아이젠 푸 전미 가사노동자연대 이사. 성폭력 사태에 항의하는 의미로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참석한 여배우들은 검은색 드레스를 입었다. [EPA=연합뉴스]

 
일부 여성들은 보석 대신 가슴에 ‘타임즈 업(Time‘s Up)’이란 핀을 달기도 했다. ‘타임즈 업’은 여배우, 프로듀서, 작가 등 할리우드 업계에서 일하는 여성 300여명이 업계는 물론 미국 사회에서 성추행과 성폭력, 성차별을 없애기 위해서 결성한 단체 이름이다.
 
7일(현지시간)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참석한 배우 안젤리나 졸리.[AP=연합뉴스]

7일(현지시간)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참석한 배우 안젤리나 졸리.[AP=연합뉴스]

 
하비 웨인스타인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경험을 폭로했던 애슐리 저드는 이날 시상식에 참석하기에 앞서 인스타그램을 통해 ‘왜 우리는 검은 옷을 입는가( #WhyWeWearBlack)’라는 태그를 달기도 했다. 배우 리즈 위더스푼, 케리 워싱턴, 브리 라슨 등도 7일 소셜미디어에 글과 사진, 동영상 등을 올려 연대를 표시했다.
 
3월 열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의 전초전이라 불리는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할리우드 외신 기자 협히가 주관하며, 뮤지컬ㆍ코미디 부문ㆍ드라마 부문으로 나눠 시상을 진행한다. 현지시간으로 7일 오후, 한국시간으로 8일 오전 10시부터 열리고 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