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은 통합에 빠지길 바라는 바른정당…“정치는 숫자보다 정체성”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지난 3일 ‘신당 창당 뒤 통합’이라는 구체적인 통합 방법론까지 내놨다. 하지만 정치권에선 여전히 이들의 완전한 통합에 대해 의구심을 제기하고 있다. 양당 ‘통합 반대파’의 반발이 존재할 뿐 아니라 바른정당에선 국민의당 일부 의원들을 떼어내고 통합하기를 내심 원하고 있기 때문이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지난 6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정치에서 숫자보다 더 중요한 것은 정체성”이라며 “(통합) 신당이 성공하려면 시너지 효과가 있어야 하고, 어느 정도 정치를 하는 이유ㆍ철학ㆍ가치가 비슷한 사람들이 모여야 한다”고 말했다.
유승민(왼쪽) 바른정당 대표와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 [중앙포토]

유승민(왼쪽) 바른정당 대표와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 [중앙포토]

 
 같은 당의 지상욱 정책위의장은 7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통합은 수단일뿐 궁긍적 목표가 아니다”라며 “대한민국을 지켜온 가치를 양보하면서 통합을 진행할 수는 없다”고 했다. ‘대한민국을 지켜온 가치’가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밝히지는 않았지만 김대중 정부가 추진했던 햇볕정책 등에 바른정당은 부정적인 입장을 갖고 있다. 결국 특정 의원을 거명하진 않았지만 박지원ㆍ천정배ㆍ정동영 의원 등 호남 중진의 통합 신당 합류에 부정적이라는 뜻을 에둘러 표현한 셈이다.  
 
 익명을 요구한 바른정당 의원은 “숫자보다 가치가 중요하는 말에 우리의 입장이 담겨 있다고 보면 된다”며 “(박지원 의원 등과) 함께 당을 꾸리는 게 도움이 안 된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의원들이 많다”고 말했다.
 
물론 이러한 바른정당에 대해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의 감정도 좋지 않다. 박지원 의원은 지난 4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통합을 하면) 앞으로 유승민하고 얼마나 싸우겠느냐. 유승민과 홍준표(자유한국당 대표)는 똑같다”고 주장했다.
 
양당은 국민의당 이언주ㆍ이태규 의원과 바른정당 오신환ㆍ정운천 의원으로 구성된 통합추진협의체를 통해 통합 협상을 이어갈 계획이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