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대통령, 6월 항쟁 다룬 영화 ‘1987’ 관람..."6월 항쟁 완성시켜준 게 촛불항쟁"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를 비롯한 관람객들이 7일 오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6월 민주항쟁을 소재로 한 영화 '1987'을 관람한 뒤 깊은 생각에 잠겨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를 비롯한 관람객들이 7일 오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6월 민주항쟁을 소재로 한 영화 '1987'을 관람한 뒤 깊은 생각에 잠겨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6월 민주항쟁을 배경으로 한 영화 ‘1987’을 관람하고 “6월 항쟁 이후에 정권교체를 하지 못해서 여한으로 남게 된 6월 항쟁을 완성시켜준 게 촛불항쟁”이라고 말했다. 이 영화는 6월 민주항쟁의 도화선이 된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 사건과 함께 이한열 열사의 죽음 등을 다루고 있다.
 

택시운전사ㆍ미씽 이어 취임후 세번째 영화관람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7일 오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6월 민주항쟁을 소재로 한 영화 '1987'을 관람하기 위해 입장하며 관람객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7일 오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6월 민주항쟁을 소재로 한 영화 '1987'을 관람하기 위해 입장하며 관람객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날 서울 용산 CGV에서 영화를 관람한 문 대통령은 “영화 보는 내내 울면서 아주 뭉클한 맘으로 영화를 봤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런 뒤 “영화를 보면서 가장 마음에 울림이 컸던 대사가 ‘그런다고 세상이 바뀌나요’였다”며 “실제로 6월 항쟁, 또 아주 엄혹했던 민주화 투쟁의 시기에 민주화 운동하는 사람들을 가장 힘들게 했던 말이 독재권력 못지않게 부모님들이나 주변 친지들로부터 ‘그런다고 세상이 달라지느냐’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도 1987년 변호사 시절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함께 부산에서 박종철 열사의 국민추도회를 주도하다 경찰에 연행된 적이 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지난 겨울 촛불집회에 참석할 때도 부모님이나 가까운 사람들로부터 ‘그런다고 세상이 바뀌느냐’는 말을 들으신 분이 많을 거다”면서 “저는 오늘 이 영화는 그 질문에 대한 답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실제로 한 순간에 세상은 바뀌지 않고, 항쟁 한 번 했다고 세상이 확달라지거나 하진 않는다”며 “그러나 우리가 영화로 봤던 ‘택시운전사’의 세상, 그 세계를 6월 항쟁을 끝을 냈다. 이렇게 역사는 금방금방은 아니지만 그러나 긴 세월을 두면서 뚜벅뚜벅 발전해오고 있는 거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가지, 세상을 바꾸는 사람은 따로 있지 않다”며 “우리가 함께 힘을 모을 때 그때 세상이 바뀐다라는 것을 영화가 보여주는 것 같다”고도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CGV 용산점에서 영화 ‘1987’을 관람하기 앞서 고 이한열 열사 모친 배은심 여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CGV 용산점에서 영화 ‘1987’을 관람하기 앞서 고 이한열 열사 모친 배은심 여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이날 영화 관람에 앞서 이한열 열사의 모친인 배은심 여사와 박종철 열사의 형 박종부씨, 장준환 감독과 배우 문성근·김윤석·강동원, 연세대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이한열 열사의 친구인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영화 제작사 관계자 등과 사전 환담을 했다. 이 가운데 배은심 여사와 박종부씨는 현직 대통령으로선 10년만에 참석한 지난해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 내외 좌우에 앉기도 했었다.
 
 영화 관람을 마친 뒤에는 배우 김규리 씨 등 ‘블랙리스트’ 피해 문화예술인들과 오찬 간담회를 했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에서 “그 사건(블랙리스트)의 진실을 제대로 규명해서 책임있는 사람들, 벌 받을 사람들은 확실히 책임지고 벌받게 하는 게 하나의 (할) 일이라 생각한다”며 “앞으로는 문화예술에 관한 정부의 지원을 대폭 늘리되 그 지원에 대해서 정치적 성향을 갖고 일체 차별하지 않고 또 지원하면 정부는 간섭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확실하게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영화 '1987' 포스터. [중앙포토]

영화 '1987' 포스터. [중앙포토]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영화관에서 영화 관람을 한 것은 이 날이 세번째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8월 13일 용산 CGV에서 5ㆍ18 민주화운동의 참상을 보도한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여사와 함께 ‘택시운전사’를 관람했었다. 지난해 10월 15일에는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해 한국사회의 여성문제를 다룬 ‘미씽’을 관람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