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폭발물 설치했다” 에이핑크 행사장에 또 걸려온 협박 전화

6일 오후 경기도 구리시 구리역의 한 마트에서 폭발물 설치 협박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색 중이다. 해당 마트에서는 이날 걸그룹 에이핑크의 사인회가 예정돼 있었다. [구리소방서 제공=연합뉴스]

6일 오후 경기도 구리시 구리역의 한 마트에서 폭발물 설치 협박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색 중이다. 해당 마트에서는 이날 걸그룹 에이핑크의 사인회가 예정돼 있었다. [구리소방서 제공=연합뉴스]

경기도 구리시 구리역에 입점한 전자제품 마트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200여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이 마트에서는 걸그룹 에이핑크의 사인회가 예정돼 있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6일 오후 4시 15분쯤 해당 마트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 폭발물 처리반 등 인력이 투입돼 마트와 인근을 수색했다.  
 
협박 신고를 한 전화 속 목소리는 남성으로 마트 이름을 언급하며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말을 하고 전화를 끊었다.  
 
경찰 관계자는 “직접 에이핑크를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목소리나 범행 경향으로 봤을 때 에이핑크가 출연하는 행사장마다 폭발물을 설치했다며 협박하는 협박범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예정된 사인회를 취소했다.  
 
지난해 초부터 에이핑크가 출연하는 쇼케이스와 KBS 2TV ‘뮤직뱅크’ 녹화장 등 여러 행사장에 한 남성이 잇따라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협박 전화를 걸어 경찰이 출동했다. 이 남성은 에이핑크에 대해 각종 악성 댓글을 달고 살해 협박도 일삼았다.  
 
소속사 관계자는 “지금껏 협박해온 남성의 신원은 확인됐으나 외국 국적자에 해외 거주자라 검거가 어려운 것으로 안다”며 “에이핑크 멤버의 행사를 할 때마다 이런 일이 발생해 걱정스럽다”고 밝혔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