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북 야산서 갑자기 치솟은 ‘15m 불기둥’ 알고보니

 
전북 완주의 한 야산 인근에 매설된 휘발유 송유관에서 갑자기 불기둥이 치솟았다. 관계 당국은 송유관을 뚫고 기름을 훔치려는 과정에서 불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7일 오전 2시 57분 전북 완주의 한 야산 인근에서 15m 높이의 불기둥이 목격되 소방당국이 출동해 진화에 나섰다. [사진 전북소방본부]

7일 오전 2시 57분 전북 완주의 한 야산 인근에서 15m 높이의 불기둥이 목격되 소방당국이 출동해 진화에 나섰다. [사진 전북소방본부]

 
7일 오전 2시 57분 전북 완주군 봉동읍 장구리의 한 야산을 지나는 휘발유 송유관에서 불기둥이 치솟는 것을 인근 호남고속도로를 지나던 운전자들이 목격해 119에 신고했다.
 
불기둥은 한때 15m 높이까지 치솟았으며, 현재까지 진화되지 않고 있다. 다만 송유관 안의 휘발유량이 점차 줄어들면서 불기둥의 높이 또한 낮아지고 있다.
 
소방당국과 대한송유관공사는 파열 지점 양측 차단 밸브를 잠그고 이 구간 내 휘발유가 모두 타 없어지기를 기다리고 있다.
 
7일 오전 2시 57분 전북 완주의 한 야산 인근에서 15m 높이의 불기둥이 목격되 소방당국이 출동해 진화에 나섰다. [사진 전북소방본부]

7일 오전 2시 57분 전북 완주의 한 야산 인근에서 15m 높이의 불기둥이 목격되 소방당국이 출동해 진화에 나섰다. [사진 전북소방본부]

 
대한송유관공사 측은 화재 지점 주변 땅이 파헤쳐진 점으로 미뤄 누군가 송유관에 고의로 구멍을 뚫고 기름을 훔치려다 불을 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불기둥으로 인한 산불이나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소방본부 관계자는 “양쪽 차단 밸브 사이 10km 구간 휘발유가 연소할 때까지 기다리는 것 외에는 별다른 진화 방법이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