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살 빼라" 지적 받은 전직 체조 요정 손연재

[사진 KBS 방송 캡처]

[사진 KBS 방송 캡처]

'체조 요정'에서 '발레 요정'으로 변신한 손연재가 '지적'을 받았다. 
 
5일 방송된 KBS 2TV '백조 클럽-발레교습소'에서는 연말 공연 '호두까기 인형' 오디션에 임하는 출연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 KBS 방송 캡처]

[사진 KBS 방송 캡처]

[사진 KBS 방송 캡처]

[사진 KBS 방송 캡처]

이날 손연재는 러시안 인형 춤을 준비해 심사위원에게 선보였다. 러시안 인형은 신나고 경쾌한 리듬에 맞춰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역할이다. 
[사진 KBS 방송 캡처]

[사진 KBS 방송 캡처]

손연재의 춤을 지켜보던 배우 박주미와 김성은은 "연재는 무대에서 무대 끝을 다 활용한다"며 감탄했다. 손연재는 얼굴에서 미소를 잃지 않았고 회심의 푸에테 턴 4바퀴를 선보였다. 
 
손연재의 춤이 끝나자 MC 서장훈은 "현역 시절 무대와 다르지 않다"고 칭찬했다.
 
그런데 이를 본 심사위원은 혹평했다. 
[사진 KBS 방송 캡처]

[사진 KBS 방송 캡처]

김길용 심사위원은 "카리스마가 보여서 참 좋았는데 조금 안타까운 것은 뭐냐면 손가락 처리하는 건 체조 때 하던 버릇이 보였다"며 "리듬체조를 했다는 사실이 큰 장점이 될 수도 있는데 반대로 단점이 될 수 있다. 무대에서 발레리나를 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발레리나가 고민하는 것이지만 살을 좀 빼야 할 것 같다"고도 지적했다.
 
이 말을 뒤에서 지켜본 배우 김성은·오윤아는 입을 다물지 못했다.
[사진 KBS 방송 캡처]

[사진 KBS 방송 캡처]

손연재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함께하는 언니들이) 대한민국 최고에 속하는 언니들이다. 그래서 평소에 배고플 때 참으려고 하고 하루 1~2끼만 먹으려고 한다"며 식이 조절을 하고 있다며 노력 의지를 보였다.  
 
김주원 감독은 "조금 더 욕심을 내서 지금보다 업그레이드시켰으면 좋겠다"고 손연재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다음은 손연재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들. 
[사진 손연재 인스타그램]

[사진 손연재 인스타그램]

[사진 손연재 인스타그램]

[사진 손연재 인스타그램]

[사진 손연재 인스타그램]

[사진 손연재 인스타그램]

[사진 손연재 인스타그램]

[사진 손연재 인스타그램]

 
[사진 손연재 인스타그램]

[사진 손연재 인스타그램]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