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시아 외무부 “한미 연합군사훈련 연기 환영”

한미 연합군사훈련 자료사진. [공군 제공=연합뉴스]

한미 연합군사훈련 자료사진. [공군 제공=연합뉴스]

러시아가 남북한의 대화 재개와 평창 겨울올림픽 기간 중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실시하지 않기로 한 것에 대해 환영 입장을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5일(현지시간) 남북한 판문점 연락 채널이 복원되고 직접 접촉이 추진되는 것에 대해 “필요한 방향으로의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남북한이 직접 접촉에 대한 의사를 밝힌 데 대해 만족스러움을 표시한다”며 “핫라인은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긴장을 완화하는 유익하고 중요한 수단이다. 우리는 이를 필요한 방향으로의 진전으로 간주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 상황에서 이 드라마의 다른 참여자들은 일정한 안정적인 정치 일정을 지향하는 깨지기 쉬운 기회를 훼손하지 않기 위해 발언과 평가에서 최대한의 조심성과 균형감, 자제력을 보여야 한다”며 “공식 인사가 아닌 정치인들의 것이라 하더라도 위협적 발언이나 신호는 정세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랴브코프는 이어 남북한 대표들이 향후 협상에서 북한팀의 평창올림픽 참가뿐 아니라 남북 관계 개선 및 한반도 비핵화 문제의 정치적 해결에 대해서도 견해를 교환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주문했다. “어제 한미 양국이 내놓은 올림픽 기간 중 연합군사훈련 자제 발표가 실제로 이행되는 것이 중요하다”고도 했다.
 
러시아는 한반도 정세 정상화를 위한 기회를 이용하기 위해 모든 당사국과 일관되고 지속적인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랴브코프는 덧붙였다.  
 
랴브코프 차관은 이에 앞서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화통화를 통해 올림픽 기간에 한미 연합훈련을 하지 않고 대신 양국 군이 올림픽의 안전 보장에 최대한 노력하기로 합의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뒤 한미 양국의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힌 바 있다.
 
랴브코프는 “이제 적어도 정세를 어느 정도 안정시키고 최근 몇 달 동안 줄곧 악화해온 긴장의 악순환에 일정한 ‘타임아웃’(휴지기)을 주는 기회가 생겼다”고 평가하며 “이는 러시아가 오래전부터 여러 수준에서 미국과 한국 측에 촉구해온 것이다. 러시아의 주장 고려되는 것으로 보여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한미연합사령부는 5일 연례적으로 진행해온 한미 연합훈련인 키리졸브(KR) 연습과 독수리(FE) 훈련을 평창 겨울올림픽 이후에 실시한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