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외교부 부부장, 한국 기자 부상에 첫 유감 표명”

쿵쉬안유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오른쪽) 5일 진행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에서 문재인 대통령 국빈 방중 일어난 한국 기자 폭행 사건에 유감을 표했다. 변선구 기자

쿵쉬안유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오른쪽) 5일 진행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에서 문재인 대통령 국빈 방중 일어난 한국 기자 폭행 사건에 유감을 표했다. 변선구 기자

쿵쉬안유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5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진행된 한중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에서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 국빈 방중 일어난 중국 경호원들의 한국 기자 폭행 사건에 유감을 표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쿵 부부장은 임성남 외교부 1차관과의 면담에서 "문대통령의 국빈 방중 기간 이러한 불상사가 발생한 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 차관이 중국측의 신속하고 철저한 조사 및 후속조치의 중요성을 강조하자 쿵 부부장은 관련 당사자가 현재 구속된 채 조사를 받고 있다고 설명하며 법에 따라 관련 문제를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지난달 14일 사건 발생 이후 중국 고위급 외교 당국자가 공식 석상에서 이 사건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협의에서 양측은 최근 한반도 정세 및 남북 관계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양국 간 긴밀한 공조를 지속해나가는데 동의했다.  
 
특히 평창 겨울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력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