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대북 철강 수출 전면금지…원유·정유제품도 제한”

중국 외교부는 27일 북·중 선박 간 유류밀수 의혹에 대해 중국인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한 증거가 있다면 법에 따라 엄격하게 처벌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미국 재무부는 지난달 북한 선박(례성강 1호)이 서해상에서 유엔 안보리 결의안에서 금지한 선박 간 환적을 하는 위성 사진(10월 19일 촬영)을 홈페이지에 공개했으며 유엔 안보리 제재위원회가 이 문제를 논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북한 례성강 1호의 환적 모습. 2017.12.27 [미 재무부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중국 외교부는 27일 북·중 선박 간 유류밀수 의혹에 대해 중국인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한 증거가 있다면 법에 따라 엄격하게 처벌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미국 재무부는 지난달 북한 선박(례성강 1호)이 서해상에서 유엔 안보리 결의안에서 금지한 선박 간 환적을 하는 위성 사진(10월 19일 촬영)을 홈페이지에 공개했으며 유엔 안보리 제재위원회가 이 문제를 논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북한 례성강 1호의 환적 모습. 2017.12.27 [미 재무부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중국 상무부와 해관총서(세관)는 오는 6일부터 대(對)북한 철강 수출을 전면금지하고, 원유와 정유제품 수출을 제한한다고 5일 밝혔다.
 
상무부와 해관총서는 이날 '2018년 제4호' 문건을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문건에 따르면 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2397호를 집행하기 위해 ‘중화인민공화국 대외무역법’에 근거해 대북 수출·입 관련 일부 상품에 대한 조치를 시행한다.
 
이에 따라 철강·기타금속·공업기계·운수차량 등의 대북 수출을 전면 금지한다.
 
또 원유에 대해서도 안보리 결의에 따라 대북 수출을 제한한다고 밝혔다. 단, 민생 목적과 북한의 핵·미사일 계획 및 기존 대북제재에서 금지한 행위와 무관한 원유의 수출은 예외로 한다고 덧붙였다. 예외 사항은 안보리 제재에서 인정한 바 있다.
 
이번 제한 조치에는 원유 외에 정유제품도 포함됐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