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중동부에 '눈 폭탄'…10명 사망·주택 200여 채 붕괴

중국 안후이성에 내린 폭설로 도심 전기 케이블이 무너졌다. 중국 경찰이 버스 지붕에 올라 무너진 케이블을 정리하고 있다. [웨이보 캡처]

중국 안후이성에 내린 폭설로 도심 전기 케이블이 무너졌다. 중국 경찰이 버스 지붕에 올라 무너진 케이블을 정리하고 있다. [웨이보 캡처]

중국 안후이(安徽) 성과 후베이(湖北) 성 등 중동부에 폭설이 내려 10명의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다.
 
5일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안후이성에는 지난 3일부터 사흘간 20∼40㎝ 눈이 내려 8명이 숨지고, 주택 수백 채가 무너졌다. 안후이성을 포함해 후베이, 장쑤(江蘇), 산시(陝西), 허난(河南) 등 4개 성에 많은 눈이 쏟아졌다.
중국 안후이성에 내린 폭설로 가로수가 쓰러지고, 고속도로가 통제됐다. [웨이보 캡처]

중국 안후이성에 내린 폭설로 가로수가 쓰러지고, 고속도로가 통제됐다. [웨이보 캡처]

 
중국 재난당국에 따르면 현재까지 5개 성에서 10명이 사망하고 56만7000 명이 폭설 피해가 발생했다. 또 가옥 200여 채가 붕괴하고 400여 채가 부분 파손됐고, 눈길 교통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중국 안후이에 내린 폭설 [안후이교통방송]

중국 안후이에 내린 폭설 [안후이교통방송]

농작물 역시 전체 13만㏊가 피해를 봐 5억1천만 위안(한화 836억 원 상당)의 재산 손실이 생겼다.
 
폭설로 인해 베이징에서 출발하는 45개 기차 노선도 운행이 중단했다. 중국철도국은 일부 노선에 대해서는 최대 속도를 시속 160∼200㎞로 감속해 운행하도록 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