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정부, 동마다 인민위원회 설치…개헌 추진”민주당, 가짜뉴스 유포자 고발

국회에서 ‘개헌’ 논의가 진행 중이라는 가짜뉴스가 퍼지자 더불어민주당이 이를 퍼뜨린 생산·유포자를 검찰에 고발했다.

‘인민위원회 설치·동성애 보장 개헌’ 가짜뉴스 퍼져

더불어민주당 법률위원장인 송기헌 의원이 5일 오후 '개헌관련 가짜뉴스' 고소장 접수를 위해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법률위원장인 송기헌 의원이 5일 오후 '개헌관련 가짜뉴스' 고소장 접수를 위해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5일 오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유튜브·카카오톡을 통해 가짜뉴스를 생산한 성명불상자 2명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남부지검에 제출했다.
 
고발장을 제출한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법률위원장은 “현재 유튜브와 카카오톡을 통해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이런 헌법 개정안을 냈습니다’라는 제목의 가짜뉴스가 퍼지고 있다”면서 “당 차원에서 고발했다”고 밝혔다.
 
그는 “내용을 보면 ‘읍면동별로 인민위원회를 설치한다는 헌법개정안을 마련해 사회주의 체제로 만들려고 한다’, ‘동성애를 옹호하는 헌법 개정안을 마련하고 있다’는 등의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송 의원은 “우선 가짜뉴스를 제작한 성명불상자 2명을 찾아달라는 취지로 당 차원에서 고발장을 접수했다”면서 “수사 과정에서 가짜뉴스 제작자는 물론 가짜뉴스를 유포한 사람도 추가로 고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