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순실이 직접 밝힌 포스트잇에 BH·J·Lee·An…쓴 이유

압수된 최서원씨의 메모에 기재된 3인방 명절비, 휴가비 지급내역. J는 정호성. Lee는 이재만, An은 안봉근 전 비서관을 뜻한다는게 검찰의 설명이다. [사진 서울중앙지검]

압수된 최서원씨의 메모에 기재된 3인방 명절비, 휴가비 지급내역. J는 정호성. Lee는 이재만, An은 안봉근 전 비서관을 뜻한다는게 검찰의 설명이다. [사진 서울중앙지검]

박근혜 정부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박 전 대통령이 국가정보원에서 상납받은 특수활동비 관리에 관여한 바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그 포스트잇 메모는 2015년 말 독일로 떠나기 전 만난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에게 그동안 수고했는데 퇴직금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어떻게 하느냐고 걱정하자 박 전 대통령이 자신들을 적절히 챙겨주고 있다고 이씨가 말한 내용을 추후 적어둔 것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최씨 측 이경재 변호사는 5일 최씨를 면담하고 나서 검찰이 공개한 포스트잇 메모가 최씨가 직접 쓴 것은 맞는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이 변호사는 “피고인 최서원(최순실)은 국정원 특활비에 대해서 아는 바 없으며 관여한 사실도 없다”며 “이재만, 안봉근, 정호성 3인에 대해 명절 또는 휴가 때 돈을 지급한 사실은 없고,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명절ㆍ휴가비 명목으로 돈을 받아 이들에게 전달한 사실 역시 없다”고 밝혔다.
 
이 변호사는 이 메모에 대해 “이재만의 설명을 메모 형식으로 기재한 데 지나지 않는다”며 “그런데 검찰이 마치 최서원이 청와대 특활비 상납금을 알고 그 집행에 관여한 것처럼 보도해 피고인을 박 전 대통령과 경제공동체 내지 이익공동체 또는 동반자 관계로 의혹을 확산시키려는 의도에 대해 1심 판결을 앞두고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재판에 앞서서 언론에 직접 증거를 제시하고 부연 설명을 해 진상을 왜곡하는 일은 위법”이라고 덧붙였다.  
 
검찰은 4일 국정원에서 36억5000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박 전 대통령을 추가 기소하면서 최씨가 이재만ㆍ안봉근ㆍ정호성 전 비서관에게 주는 명절ㆍ휴가 격려금 내역을 자필로 정리한 메모도 확보했다면서 이를 공개했다. 검찰은 이 메모가 국정원 상납금을 관리하고 사용하는 과정에 최씨가 개입한 정황이라고 의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