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한복판 카페서 여성 찔러 살해한 남성, 시민들이 붙잡아

서울 한복판 카페에서 흉기 살인 사건이 벌어졌다. [중앙포토]

서울 한복판 카페에서 흉기 살인 사건이 벌어졌다. [중앙포토]

서울 한복판 카페에서 지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40대 남성이 시민들에게 제압돼 경찰에 넘겨졌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지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로 이모(47)씨를 구속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4일 오후 5시 18분쯤 종로구 창신동에 있는 한 카페에서 미리 준비한 흉기로 3년 전부터 알고 지내온 지인 박모(49ㆍ여) 씨의 가슴 등을 여러 차례 찔렀다. 당시 카페에 있던 시민 2명이 이씨를 제압한 후 112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게 이씨를 넘겼다. 흉기에 찔린 박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4일 밤 숨졌다.
 
출동한 경찰관에게 넘겨진 이씨는 경찰에서 “카페에서 박씨를 만나기로 약속하고 근처에서 혼자 술을 마셨는데, (술을 마신) 이후로는 범행한 사실은 물론 박씨를 만난 것도 기억나지 않는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박씨와는 약 3년 전 만난 사이”라는 진술을 했지만 박씨와 어떤 관계였는지, 범행 동기 등에 대해서는 아직 입을 열지 않았다. 경찰은 이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를 추궁하고 있으며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