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여성 범죄에 단호히 대처…공공부문부터 여성 대표성 높일 것"

2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서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2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서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여성계 신년인사로 “디지털 성범죄, 데이트 폭력, 직장 내 성희롱 같은 여성폭력 범죄에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공공부문부터 여성대표성을 높여 가겠다”며 정책 방향도 시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2018년 여성계 신년인사회에 보낸 동영상 축사에서 “성평등은 지속가능한 국가 발전의 핵심적인 요소”라고 강조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18년 여성계 신년인사회에 영상축사를 보냈다. 그는 “사회 각 분야에서 활동하는 여성들이 역량을 충분히 발휘하고, 여성에 대한 차별과 폭력이 근절되기까지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적지 않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나라다운 나라로 가는 여정에서 여성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성평등은 지속가능한 국가 발전의 핵심적인 요소”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여성을 위한 제도 확충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그는 "일과 생활의 균형을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한 다양하고 구체적인 방안들도 마련하겠다"며 "사회 곳곳에서 실질적인 성평등이 이뤄지고 일터와 가정에서 자신의 삶과 가치를 지켜나가도록 새해에는 모두가 함께, 더 힘차게 노력해가야겠다. 저와 정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여성들이 마음껏 꿈꾸고 일할 수 있도록 공공부문부터 여성대표성을 높여 나가고 이러한 변화가 사회 각 분야로 확대되길 기대한다"며 공공부문에서 여성을 위한 제도를 확충할 것을 시사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