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텔의 25년 아성 누르고 ‘반도체 시장 1위’ 오른 기업은

5세대 인텔코어 반도체.[중앙포토]

5세대 인텔코어 반도체.[중앙포토]

1992년 이래로 인텔이 독점해온 반도체 시장 1위 자리가 바뀌었다는 미국 정보기술(IT) 시장조사기관의 예비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인텔을 대신해 1위에 오른 기업은 삼성전자다. 시장조사기관 가트너는 1992년 이래로 인텔이 독점해온 반도체 시장 1위 자리를 지난해 삼성전자가 차지했다는 내용의 예비 조사 결과를 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삼성전자가 반도체 사업을 본격화한 지 34년 만이다.
 
가트너에 따르면 2017년 삼성전자 반도체 매출은 전년 대비 52.6% 성장한 612억 달러(약 65조원·점유율 14.6%)를 기록했다. 반면 인텔은 같은 기간 6.7% 성장하는 데 그쳐 577억 달러(13.8%)로 삼성에 못 미쳤다. SK하이닉스도 처음으로 3위에 오른 것으로 잠정 조사됐다. SK하이닉스는 전년 대비 79% 증가한 283억 달러(점유율 6.3%)로 미국 퀄컴과 브로드컴을 제쳤다.
 
스마트폰·빅데이터 혁명이 촉발한 메모리 초호황이 반도체 기업 순위를 바꿨다. 지난해 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메모리 수요는 64%의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이에 따라 전체 반도체 시간은 전년보다 22% 늘어난 4197억 달러를 기록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선전으로 한국의 반도체 수출도 지난해 단일 품목으론 처음으로 100조 원대를 돌파했다. 앤드루 노우드 가트너 부사장은 “메모리 시장은 세계 반도체 시장의 3분의 2 이상을 차지했고, 그중 D램과 낸드플래시 판매가는 지난 한 해 동안 공급 부족 사태에 힘입어 각각 44%와 17%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삼성전자가 해외 시장조사기관의 조사에서 지난해 반도체 시장 매출 1위 기업에 올랐다. 사진은 향후 출시될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9의 두뇌가 될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반도체 '엑시노스9(9810)'.[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해외 시장조사기관의 조사에서 지난해 반도체 시장 매출 1위 기업에 올랐다. 사진은 향후 출시될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9의 두뇌가 될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반도체 '엑시노스9(9810)'.[사진 삼성전자]

하지만 앞으로의 상황은 어찌 될 지 모른다. 가트너 부사장은 “중국이 뛰어들면서 낸드플래시는 올해, D램은 내년부터 가격이 약세로 바뀔 것”이라며 “브로드컴이 퀄컴·NXP에 대한 합병을 올해 마무리하면 삼성전자는 2019년에 3위로 내려올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