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미 정상의 연합 군사훈련 연기 합의에 엇갈린 여야 반응

한·미 정상이 4일 밤 전화 통화를 갖고 평창 겨울올림픽 기간 중 한·미 연합훈련을 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연합뉴스]

한·미 정상이 4일 밤 전화 통화를 갖고 평창 겨울올림픽 기간 중 한·미 연합훈련을 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 밤 전화 통화를 갖고 평창 겨울올림픽 기간 중 연합 군사훈련을 하지 않기로 합의한 데 대해 여야의 반응이 엇갈렸다. 여당은 “적극 환영”의 뜻을 표했지만 야당은 “북한의 가짜 평화에 속지 말아야 한다”며 경계심을 보였다.

여 "적극 환영…한·미 공조 문제 없어"
야 "북한의 위장 평화에 속지 말아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5일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해 말 문 대통령이 선제적으로 제안한 것에 트럼프 대통령이 화답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미 간 공조가 아무런 차질 없이 아주 긴밀히 유지되고 있는 것이 확인된 만큼 야당은 근거 없는 비판을 거두고 평창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함께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원식 원내대표는 “평창 올림픽 기간에 한·미 연합훈련을 하지 않기로 합의한 것을 매우 환영한다. 남북 대화 재가동에 이어서 평창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 가능성이 높아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우리 정부의 한반도 문제 해결 노력에 힘을 불어 넣어준 데 대해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야권에선 남북 대화에 신중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이 이어졌다. 자유한국당 함진규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한반도 평화와 평창 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대화 자체를 회피할 이유는 없다”면서도 “김정은이 핵 단추를 운운하며 미국을 위협하면서 평창 올림픽 참가라는 당근을 남한에 던진 의도는 뻔하다. 한·미동맹을 이간질하려는 가짜 평화”라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5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5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같은 당 권성동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북한 선수단에 평창 올림픽 참가를 구걸하고 있다. 일부 언론은 마치 북한 선수단 참가가 확정된 것인 양 국민들에게 위장된 평화 의식을 심어주고 있다”며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포기하지 않는 한 북한 선수단의 올림픽 참가만으로 평화를 보장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에서 “문재인 정부가 남북 대화라는 단기 성과에 집중해 원칙과 전략 없이 섣불리 움직여선 안 된다. 첫째도 경계, 둘째도 경계, 셋째도 경계”라고 지적했다. 김중로 최고위원도 “(남북 대화의) 결과가 나쁘면 미국과의 엇박자가 깊어지지 않을까 걱정된다. 군과 외교당국은 북한의 의도가 무엇인지 치밀하게 파악해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